BJ 세야 "모두 제 잘못…故 박소은에 평생 미안함 가지겠다" 2달 만에 입장 [종합]

기사입력 2020.09.15 오후 01:38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BJ 세야가 BJ 박소은 사망 이후 두 달 만에 사과와 함께 본인 입장을 전했다.

14일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세야는 "일단 말을 하다가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할까 봐 메모장에 적어서 말씀드리는 점 죄송하다"라며 입장을 전하기 시작했다.

그는 "우선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하늘에서도 피해를 받고 힘들게 해서 그 친구(박소은)에게 죄송하다. 할 말이 없다. 그리고 불편하게 만들어서 시청자분들과 팬분들, 그 친구와 그 친구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라며 사과를 전했다.

그리고 "(그 친구) 가족분들께서 언급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들어서 오늘 이후로 언급하지 않겠다"라며 과거 상황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그는 "7월 4일 해명 방송 전 그 친구와 통화나 연락을 하고 싶었지만 연락이 안 되던 상태였다. 저는 그 상황을 모르는 상태였고 해당 일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슈화되고 있는 상황이었다"라며 "특정 글이 올라오면서 제가 범죄를 일으킨 사람으로 몰리고 있었다. 또 다른 루머나 추측이 생기기 때문에 그날 있던 그대로 방송에서 말을 했다. 저의 이기적인 생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야는 "그 친구가 그 일이 생긴 것을 모르고 7월 4일 방송을 한 것에 대해서 저도 많이 힘들고 괴로웠다. 그 일 이후 제가 방송을 못 했던 것은 너무 무섭고 두려웠고 또 그 친구 이름이 다시 기사화되는 게 그 친구에게 피해가 갈까 봐 여서였다"라고 고백했다.

또 그는 "제가 잘한 행동 하나도 없다고 생각한다. 모두 제 잘못된 행동 때문이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그 친구와 그 친구 가족분들, 팬 여러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그분들이 겪은 아픔에 비하면 저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 친구에게 평생 미안함을 가지고 살겠습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7월 13일 BJ 박소은의 동생은 아프리카TV 계정을 통해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됐다. 언니가 악플 때문에 많이 힘들어했으니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박소은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당시 박소은의 전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BJ 세야와 박소은의 사생활과 관련한 폭로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후 세야는 해명했지만 박소은 사망 이후 비난이 끊이지 않자 박소은과 함께 촬영했던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아프리카 TV '대세는BJ세야'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