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러블리즈 케이 "미주 튀는 행동, 팀 위한 일…난 너무 좋다"

기사입력 2020.09.15 오후 02:29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러블리즈 케이가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미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한국 대표 걸 그룹 소녀시대 써니, 효연과 러블리즈 케이, 이미주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러블리즈는 올해로 데뷔한 지 6년 차다. '아이돌 7년 차 징크스'라는 말도 있는 만큼 이맘때가 러블리즈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일 터. 케이는 "저희도 장수하고 싶고 오래오래 걸 그룹을 하고 싶다. 소녀시대 선배님에게 멘탈적인 부분이나 멤버 사이에 있어서 조언을 구하고 싶다"며 솔직한 고민을 터놓았다.

효연은 "소녀시대는 한 명이 안 좋은 생각을 하면 다 같이 모여 이야기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며 소통의 중요성을 조언했다. 케이는 "저희도 얘기를 진짜 많이 한다. 서운한 일은 바로 얘기한다"며 공감했다.

MC 김용만이 장난스럽게 "미주 씨가 튀는 행동을 많이 하는데 그거에 대한 얘기는 없냐"고 묻자 케이는 "그건 팀을 위해 한 것이고 박수 받을 일이다. 전 너무 좋다"며 미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케이는 이번이 '대한외국인' 세 번째 출연으로 우승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첫 출연엔 6단계에서 알베르토 씨에게 패했고, 1주년 때는 6단계에서 에바 씨에게 졌다. 그래도 한우를 타갔다. 오늘도 타가고 싶다"며 열의를 불태웠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