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역 안 어울려"…'옥문아들' 박정수, 롱런 비결은 솔직 매력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9.16 오전 07:1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박정수가 배우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박정수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정수는 시어머니 전담 배우로 소개되자 "시어머니 하는 사람은 늘 시어머니만 하더라"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박정수는 "시어머니는 가난한 시어머니가 그렇게 많지 않다. 주인공이 가난한 사람이 여자고 상대는 부잣집이다"라며 밝혔다.




또 고두심과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고, 고두심이 연기해 본 적 없는 캐릭터 중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을 맞혀야 했다.

김숙은 박정수에게 "안 해본 역할 있냐"라며 물었고, 박정수는 "해보고 싶은 것보다 안 어울리는 역할은 있냐. 정말 어려워서 애처로운 역할은 안 어울린다. 동정을 못 받는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후 송은이는 "관리하시냐. 피부가 너무 좋다"라며 궁금해했다. 이에 박정수는 "엄마가 결이 곱다"라며 자랑했다. 




더 나아가 박정수는 "사람들이 하도 나보고 피부 좋다고 하니까 나빠지면 안 될 거 같더라. 남보다 레이저하는 데 돈 들이고 그런다"라며 고백했다.

김숙은 "몸매 관리는 어떻게 하냐"라며 질문했고, 박정수는 "운동한다. 나이 먹어서 운동은 몸매를 예쁘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안 아프려고 한다"라며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박정수는 "(관리하는) 그런 배우로 남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라며 배우로서 열정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