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코 성형, '서프라이즈' 재연배우 이미지 벗고 싶었다" (가치들어요)[종합]

기사입력 2020.09.16 오전 12: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가치 들어요' 김하영이 재연 배우로서의 고충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교수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창옥 강사는 '아무것도 하기 싫은 당신에게'라는 주제로 소통했다. 김창옥 강사는 "어떤 수업을 받았는데 기억에 오래 남는다. 인생은 3단계가 계속 반복된다. 1단계는 열정기다. 모든 일은 열정이 있어야 시작된다. 연애도 마찬가지다. 남자들이 이성과 연애할 때 열정의 호르몬이 나온다. 그때는 졸립지도 않고 배고프지도 않고 오래 운전을 해줘도 피곤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김일중은 아내 윤재희 앵커를 언급했다. "내가 실은 여기서 이런 말씀드리는데 처음에 춘천의 방송국에 입사했다. 아내는 서울에서 다녔다. 퇴근하면 밤마다 경춘 국도를 타고 데이트하고 돌아왔다. 내가 다닌 길이 고스란히 있다. 김일중로가 있다. 그 정도로 열정이 있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일중은 "그렇게 2년 연애를 했다"라고 말했다. 김원희는 "김일중 씨 다시 봤다"라며 놀라워했다.

김창옥 강사는 열정 후 찾아오는 권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하영은 "17년간 '서프라이즈'를 하면서 PD가 20명 정도가 바뀔 정도로 한 프로그램을 지켰다. 한 번도 때려치우고 싶은 적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라고 털어놓았다.

김하영은 "프로그램 자체가 이미지가 워낙에 굳혀지는 프로그램이어서 다른 프로그램에 캐스팅되기도 어렵다. 드라마에 단역으로 나가도 '서프라이즈' 촬영 아니야? 이러면 다른 드라마에서 시선을 뺏겨 싫어한다. 예전에 이미지를 변신하고 싶어 코 수술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한 번쯤 슬럼프가 오더라. 3년 차쯤 슬럼프가 왔다. 방송하면서도 어떤 감독님들은 '너 비호감이야. 나이도 많은 게' 이런 소리를 했다. 그날따라 대사를 틀리기 시작했는데 스태프들은 밖에서 추워 떨고 있어 그때부터 자책하게 됐다. '난 여기서 뭐하고 있지, 겨우 이것도 못 외우고 나는 안 되겠다' 싶어 쉬면서 연기 학원에 다닐 정도로 꿋꿋하게 버티면서 연기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김하영은 "근래에 한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현타가 왔다. 알만한 선생님들과 촬영을 했다. 여주인공 급으로 촬영했는데 뒤에서 내 험담을 어린 배우들에게 했더라. 김하영이 재연 배우여서 편성이 제대로 안 나왔다는 식으로 말씀을 했더라"라며 떠올렸다.

그러면서 "솔직히 나는 내가 그 프로그램을 하면서 재연을 한다는 게 이때까지 창피하다고 생각한 적이 한번도 없었다. 17년간 내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는데 뒤에서 연세 많은 선생님들이 그렇게 말했다는 걸 알고 이건 좀 아니라는 생각도 들었다. '내가 이렇게 하려고 열심히 살았나' 약간 이런 회의가 들고 정말 많이 속상했다"라고 덧붙였다.


SBS 아나운서 출신 김일중은 "10년 근무하고 사표를 던지고 프리한지 5년 차다. 직장인으로서 일이 없어도 매일 출퇴근 하는 사람이었는데 갑자기 오늘 쉬고 내일 쉬고 내일모레도 스케줄이 없다. 불안감이 있다. 만 60세 정년을 포기하고 열심히 해보겠다고 나왔는데 일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주변 친구들이 간혹 이런 말을 한다. 일중이 너 프리 선언하더니 정말 프리해졌니 라고 한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접근성이 어떻게 보면 쉽지 않다. 나는 열심히 일하는데 그런 말을 들으면 갑자기 훅훅 지친다. '내가 이렇게 매일 열심히 하는 게 누굴 위해서지, 남들은 못 알아주는데' 이런 생각 때문에 지친다"라고 말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