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도진 "IMF로 집안 망해…부모님 이혼·父 파킨슨병·왕따까지"

기사입력 2020.09.16 오전 10:18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이도진이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도전 꿈의 무대'의 패자부활전으로 진행, 트로트 가수 이도진이 출연했다.

이날 이도진은 "어렸을 때 IMF로 아버지가 하시던 사업이 망했다. 이후 부모님이 이혼하셨고, 저희 3남매는 아버지와 살게 됐다. 너무 가난해서 쓰러져가는 초가집 같은 곳에서 살았다. 각종 벌레들이 많았다"며 가난했던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초등학교 때는 왕따였다. 친구들이 저에게 거지라고 했다. 아버지는 택시 기사와 일용직을 하면서 힘들게 저희를 키우셨다"고 덧붙였다.



이도진의 가슴 아픈 가정사 고백은 계속됐다. 이도진은 "아버지는 파킨슨병에 걸리셔서 걷지도 못하고 꼼짝없이 누워만있게 됐다. 큰누나가 공장도 다니고, 병원에서 일까지 하면서 가장 역할을 했다. 누나는 아침마다 100원짜리 동전 뭉치를 올려놓고 출근하면서 저에게 '걸어가지 말고 꼭 버스 타고 가'라고 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둘째 누나와 셋째 누나도 일을 했다. 저는 중학교 때부터 병간호를 했는데, 철이 없던 시절이라 병간호가 너무 힘들었다. 그런데 고3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나니 제 모습이 부끄러웠고 아버지께 너무 죄송했다"고 고백했다.

이도진은 "온갖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무명가수로 달려왔다. '도전 꿈의 무대'에 나온 후 제 인생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애모'를 열창했다.

이날 이도진은 시청자 투표를 통해 1위를 거머쥐었고, "너무 감사하다"며 큰절을 올려 훈훈함을 자아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