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경규' 이경규, 10대 팬 만나러 고독한 경규방 난입…게릴라 팬미팅까지

기사입력 2020.09.16 오전 11:41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10대 선호도 0’이라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았던 이경규가, 10대 팬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게릴라 팬미팅에 나선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찐경규'는 이경규가 전담PD로 배정된 모르모트와 펼치는 파란만장 디지털 예능 도전기를 담은 하프 리얼리티 예능이다. TV 예능의 레전드 이경규가 첫 메인 연출을 맡은 모르모트PD와 함께 디지털 세상 정복에 나서며 겪는 예측 불가한 에피소드로 화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지난 1, 2회가 모두 5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배꼽 잡는 재미로 인기를 끌고 있다.

16일 오후 5시 공개될 3회에서는 자신에 대한 10대 선호도가 0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금치 못했던 이경규가, 콘텐츠의 화제성과 인기를 결정짓는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벌이는 좌충우돌 해프닝이 그려진다.

연예인의 사진으로만 이야기하는 색다른 소통 방식으로 요즘 10대들의 사랑을 받는다는 ‘고독방’의 존재를 알게 된 이경규는 우여곡절 끝에 ‘고독한 경규방’을 찾아내지만, 예상보다 더욱 참혹한 고독한 경규방의 실태에 말을 잇지 못하고, 참담한 표정을 숨기지 못해 폭소를 유발한다고. 또한 고독한 경규방을 유지시키기 위해 모르모트와 제작진이 장장 5개월간 해온 상상 초월의 노력까지 밝혀진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 가운데 이경규는 고독한 경규방을 꿋꿋이 지켜온 방장과 디지털을 벗어나 직접 아날로그 만남을 시도한다고 해, 둘의 게릴라 팬미팅이 성사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이경규는 왕십리에 산다는 방장을 만나기 위해 무작정 “이경규가 간다”며 왕십리역을 급습한다고. 과연 이경규가 '찐경규' 첫 게스트인 방장을 만나 고독한 경규방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10대 팬을 모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10대로 추정되는 경규방 방장의 정체는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이경규는 직접 고독방을 찾아다니며 10대들과 소통 삼매경에 나서지만 정작 어떻게 대화를 나눠야 하는지 할지 몰라 난관과 당황에 봉착하는 모습으로도 웃음을 선사할 예정. 박명수, 김우석 등 후배들의 고독방을 찾아간 이경규는 고독방의 규칙을 이해하지 못해, 고이 묵혀왔던 셀카와 낚시 사진들을 대방출, 본의 아니게 ‘고독방 테러’를 한껏 저지르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한다고.

'찐경규'는 카카오톡의 ‘카카오TV채널’과 #탭(샵탭)에새롭게 추가된 ‘#카카오TV’에서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카카오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