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잊혀진 걸그룹 이야기…"배달알바·공황장애·신용대출·우울증"

기사입력 2020.09.16 오후 04:23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가수 백지영이 걸그룹 출신 후배들이 겪고 있는 냉혹한 현실에 폭풍 눈물을 흘린다.

오는 10월 8일 첫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조금씩 잊혀 간 여자 아이돌 출신 가수들이 다시 한번 도약을 꿈꾸는 이야기로, 그동안 미처 말하지 못했던 숨겨진 이야기는 물론 인생 곡으로 '제2의 전성기'가 될 터닝포인트를 함께하는 신개념 다큐테인먼트(휴먼다큐+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앞서 '미쓰백'을 통해 새로운 꿈을 꾸게 될 8인의 멤버들이 공개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가영(스텔라), 나다(와썹), 레이나(애프터스쿨), 세라(나인뮤지스), 소연(티아라), 소율(크레용팝), 수빈(달샤벳), 유진(디아크)이 바로 그 주인공. 이들은 백지영(프로듀서 겸 인생 멘토)과 송은이(인생 매니저 겸 멘토), 그리고 윤일상(인생곡 마스터)과 함께 손을 잡고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16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멤버들의 그룹 탈퇴 이후의 삶과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상처에 대한 고백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제는 결혼해서 한 아이의 엄마가 된 소율과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을 하고 있는 유진, 그리고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고 있는 가영이 가수 활동에서 얻게 된 남모를 트라우마를 고백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어 공황장애와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는 세라가 신용대출 상담을 받는 장면이 공개되며 어려운 현실을 예상케 했다. 이처럼 그동안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이들의 숨겨진 사연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후배들의 과거와 현재를 지켜보던 백지영과 송은이는 결국 눈물을 참지 못하는가 하면, 윤일상은 "아이고 세상에, 본인은 얼마나 힘들었을거야 그 어린 나이에"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 '미쓰백' 첫 방송을 향한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쓰백(Miss Back)'은 오는 10월 8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