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집으로 가는 길' 마지막 생방 앞두고 셀카 "싱숭생숭" [★해시태그]

기사입력 2020.09.16 오후 04:53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배우 소이현이 '집으로 가는 길' 하차를 앞두고 심경을 전했다.

16일 소이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마지막 생방. 싱숭생숭"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소이현은 초밀착 셀카에도 잡티 하나 없는 백옥 피부와 인형 같은 이목구비를 뽐내고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소이현은 2년간 DJ로 활약해 온 SBS 러브FM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에서 하차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소이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