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2' 이지민 "공황장애, 일상생활 버거웠다" 고백

기사입력 2020.09.16 오후 09:1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트롯신2' 이지민이 공황장애 때문에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16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에서는 최순호, 이지민이 무대를 꾸몄다.

이날 장윤정은 이지민이 등장하자 "떨리진 않냐"라고 물었다. 이지민은 "떨리기도 하고, 그 병이 나아진 건 아니라 겁이 난다"라고 밝혔다. 장윤정은 이지민에 대해 "자꾸 일이 꼬이고 그러다 보니 본인이 너무 힘들어서 공황장애를 심하게 앓았다. '노래를 안 해야 내가 살 수 있나'란 생각까지 했던 친구다"라고 밝혔다.

이지민은 인터뷰에서 "그 병을 앓게 됐을 때 대중교통 이용하는 것도 힘들었다. 생활하는 게 버거웠다"라며 "그러다 무대나 방송을 보면 마음이 아리더라. 무대에 서는 꿈도 많이 꾸었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