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갈비뼈 사구 맞은 러셀, 단순 타박상 소견" [고척:온에어]

기사입력 2020.09.16 오후 09:25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사구에 맞은 키움 히어로즈 애디슨 러셀이 큰 부상은 피했다.

러셀은 5회 말 롯데 선발 투수 댄 스트레일리가 던지는 공에 맞아 고통을 호소했다. 고통이 가시지 않아 6회 초 수비 때 러셀 대신 좌익수 김혜성이 2루 수비를 봤다. 좌익수 자리는 허정협이 교체 투입됐다.

러셀은 왼쪽 옆구리, 겨드랑이 밑 갈비뼈 부근에 사구를 맞아 구단 공식 지정 병원 CM충무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다. 

키움 관계자는 "러셀이 구단 공식 지정 병원에서 X레이를 촬영했다. 단순 타박상으로 검진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