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동 게이밍 "쑤닝보다 간절함 부족했다…내년에는 더 잘할 것" [롤드컵]

기사입력 2020.10.17 오전 01:0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징동 게이밍이 시즌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쑤닝과 징동 게이밍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징동 게이밍은 1대3으로 패하며 롤드컵 여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경기 후 인터뷰를 진행한 징동 선수들과 '옴므' 윤성영 감독은 "쑤닝보다 간절함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내년에는 더 잘하겠다"는  심경을 밝혔다.

다음은 징동 게이밍 선수단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 ('옴므' 감독에게) 징동의 스타일이 '카나비 키우기' 였는데 서머 시즌부터 정글이 부진하며 플레이스타일이 실종 됐다는 비판이 있다.

제가 더 잘해줬어야 했는데 제가 잘 못해서 졌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의 기복은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 ('줌'에게) 오늘 갱플랭크를 3번 상대했다. '빈'이 자신있어 하는 픽인데 어떻게 상대하려 생각했나.

갱플랭크에게 라인전에서 밀렸지만 후반에 가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 ('카나비'에게) 패인은 무었이었다고 생각하나. 첫 롤드컵을  마친 소감이 궁금하다.

저희가 상대팀보다 못했고 실수를 많이해서 진 것 같다. 첫 롤드컵을 8강으로 마무리 했는데 다음에 올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더 높은 위치에서 마감하고 싶다.

> ('옴므'에게) 롤드컵 여정이 끝났지만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에게 해줄 말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준 모습에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제가 못해서 8강 밖에 못왔지만 이 것을 잊지 않고 내년에는 8강보다 높은 무대를 갈 수 있으면 좋겠다.

>('옴므'에게) 리그에서는 쑤닝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왔는데 오늘은 어떤 점 때문에 불리하게 플레이했다고 생각하나.

쑤닝이 제 생각보다 챔피언 풀과 폭에서 준비를 잘한 것 같다. 솔직히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는 것 같다. 첫째 선수들이 원래 실력에 비해 실수를 많이 한 것 같다.  또 실수를 하더라도 후반에 이길 수 있는 조합의 픽을 줬어야 했는데 초반에 뭐라고 해야할 것 같아 제가 초반 픽을 쥐어줘서 불리했던 것 같다. 제가 좋은 조합을 줬어야 했던 것 같다. 

>('카나비'에게) 릴리아 픽에 대한 의미가 궁금하다. 월즈에서 극단적인 모습을 보여줬는데 개인적으로 어떻게 평가하나.

니달리와 그레이브즈가 없으면 좋은 정글인 것 같다.

>('옴므'에게) 쑤닝이 진출했고 TES가 내일 경기를 앞두고 있다. 올해 LPL 팀들의 수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누가 우승할 지는 모르겠다. 다만 지금 상체가 중요한 메타이기 때문에 쑤닝, TES 그리고 담원까지 상체가 모두 좋기 때문에 세 팀이 좋은 결과를 낼 것 같다.

> ('뤼마오'에게) '로컨' 이동욱이 인터뷰를 통해 '뤼마오가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생각은

'로컨'이 올해 많이 성장했다. 부족한 면도 있었지만 많은 보완을 통해 오늘 아주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 ('옴므'에게) 올해 LPL과 월즈에서 쉽지 않은 여정을 펼쳤다. 모든 승부가  한 끗 차이로 결정된 것 같은데 올해 선수들의 성장에대해 긍정적으로 느낀 부분이 있나.

당연히 더 높이 올라갔으면 좋겠지만 여기까지 온 것도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주눅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다만 간절함이 쑤닝보다 조금은 부족했고 그러다 보니 실수가 많이 나왔던 것 같다. 처음에 조합픽을 했는데 지다보니 초반에 센 픽을 섞을 수 밖에 없었다. 그래도 잘했다고 생각하며 내년에는 더 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 ('뤼마오'에게) 팀 역사상 최고 성적을 거뒀다. 올해 본인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올해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실수가 많았다. 내년에 좋은 모습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 ('줌'에게) 월즈를 통해 배운 것이 있다면.

실수를 덜 하는 팀이 이긴다는 점을 배웠다. 

> ('줌'에게) 오늘 팀 전체적으로 보완해야할 부분은 무엇인가.

경기 초반 목표를 명확하게 설정하고 실수를 줄여야한다고 생각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