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히든싱어6' PD "김완선, 시대의 아이콘인 이유 있어" (인터뷰)

기사입력 2020.10.17 오후 12:18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히든싱어6' 홍상훈 PD가 김완선 편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6'에는 김완선이 출연해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무대 끝에 김완선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김완선은 "이렇게 어린 아가씨들이 저를 알고 제 노래를 한다는게 너무 행복하고 고맙다. 제가 더 많이 얻어가는 것 같다"고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방송 이후 홍상훈 PD는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뉴트로가 유행하면서 옛날의 음악과 패션이 주목받고 있지 않나. 그 당시 노래와 패션을 선도했던 김완선 씨를 모시면 어떨까 생각했다"며 섭외 비화를 전했다.

원조 댄싱 디바 김완선은 이날 무대에서 녹슬지 않은 노래와 춤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홍상훈 PD는 "저도 어렸을 때 TV로 김완선 씨를 봐왔던 세대인데, '여전하시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노래면 노래, 안무면 안무 당시의 아이콘이었던 이유가 있었다"고 말했다.



에이프릴 채원의 출연 역시 눈길을 끌었다. 모창 능력자로 등장한 채원은 성덕이 되고 싶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세대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가수 김완선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었던 부분.

이와 관련 홍상훈 PD는 "채원씨뿐 아니라 다들 나이가 어렸다. 태어나기 전에 나온 노래일텐데 유행이 돌고도는 것처럼, 세대를 초월해서 모창 능력자들이 많이 지원했고, 잘 해준 것 같다"며 "오랜만에 김완선 씨의 음악을 들으면서 '이렇게 세련되게 만들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비대면 언택트 녹화를 진행 중인 홍상훈 PD는 "'히든싱어6'는 현장에서 주는 감동, 충격 등이 큰 요소인데, 상황이 어려워지게 됐다"며 "빨리 예전처럼 돌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