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vs강한나, 자매에서 라이벌로…팽팽한 기싸움 [포인트:신]

기사입력 2020.10.17 오후 02:26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스타트업’에서 배수지와 강한나가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인다.

17일 첫 방송될 tvN 새 드라마 ‘스타트업’이 서달미(배수지 분)와 원인재(강한나)의 묘한 대립이 느껴지는 현장을 공개해 주목도를 높이고 있다.

극 중 서달미와 원인재는 어린 시절 부모님의 이혼으로 각자 아빠, 엄마를 따라간 끝에 서로 다른 운명의 삶을 살게 됐다. 그 결과 현재 서달미는 꿈을 위해 직진 중인 계약직으로 언니인 원인재는 재벌 새아버지를 등에 업고 엘리트 CEO라는 상반된 인생의 길을 걷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렇듯 접점 없이 살아가던 서달미와 원인재가 마주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객석의 관객으로 서 있는 서달미와 무대에서 질문을 받는 중인 원인재, 계약직과 CEO인 두 사람의 상반된 처지가 극명하게 드러나 더욱 호기심을 배가한다.

무엇보다 서달미와 원인재 사이에 느껴지는 공기의 기류가 심상치 않아 긴장감을 고조한다. 한 때는 가족이었으나 다른 시간을 살아온 자매의 간극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 이를 지켜보는 또 다른 강연자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김선호)과 SH벤처 캐피탈의 대표 겸 샌드박스의 설립자 윤선학(서이숙 분)의 표정에도 그녀들을 향한 흥미로운 궁금증이 가득 담겨 있다.

과연 강연장에서 취준생과 강연자로 조우하게 된 자매 서달미와 원인재는 어떤 이야기를 주고 받았을지 또 그들의 인연은 또 앞으로 어떤 궤도를 그리게 될지 1회를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감 어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은 10월 1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