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서로 옷 바꿔입기vs걸그룹 무대 의상 '반전 매력' [종합]

기사입력 2020.10.17 오후 07:4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엄정화, 이효리, 제시, 마마무 화사가 환불원정대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1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환불원정대의 무대 의상과 안무를 준비하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재형은 환불원정대 비주얼 디렉터로 변신했고, 유재석은 "이 분이 해외에서 유학하고 공부도 많이 하신 분이다"라며 기대를 높였다.

이어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는 정재형이 등장하자 실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 했다. 엄정화는 "내가 저럴 줄 알았다"라며 털어놨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스봉이라는 예명을 지어줬고, 정재형의 두 번째 '부캐'가 탄생했다. 정재형은 미리 준비한 자료로 멤버들의 이미지를 분석했고, 그 과정에서 '본캐' 활동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특히 유재석은 멤버들끼리 의상을 바꿔 입어보자고 제안했다. 이효리는 제시가 '눈누난나' 무대 의상으로 입은 옷을 발견했고, "이걸 은비 말고 누가 입냐"라며 깜짝 놀랐다. 

제시는 "이거 지미유 오빠도 입을 수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결국 유재석은 멤버들의 성원에 못 이겨 의상을 갈아입었다. 엄정화는 "난 뭐든 입겠다"라며 감탄했고, 제시는 "이렇게까지 해줬으면 입어야 한다"라며 맞장구쳤다.

이후 이효리는 화사의 '멍청이' 무대 의상을 입었고, 제시는 이효리의 '배드 걸스(Bad Girls)' 무대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화사는 제시의 '눈누난나' 무대 의상, 엄정화는 화사가 '멍청이' 무대에서 선보인 비닐 옷을 입고 남다른 옷 맵시를 뽐냈다.




그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기획사에서 빌린 에이핑크의 의상을 입어보라고 권유했다. 멤버들은 에이핑크의 의상을 입으며 체격 차이 때문에 힘들어했고, 거침없는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멤버들은 춤을 배우기 위해 연습실로 이동했다. 이때 엄정화는 "신기하다. 네가 우리 이름을 불렀던 게"라며 털어놨고, 이효리는 "인연이 있었던 거다. 그리고 각자 다 잘하니까 내 마음속에 잘하는 사람들이라는 각인이 있었던 거다"라며 감동을 안겼다.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SNS에서 많은 화제를 모은 안무가 아이키를 소개했다. 아이키는 팀원들과 함께 '돈 터치 미(Don't Touch Me)'에 맞춰 준비한 안무를 공개했다.

멤버들은 아이키가 준비한 안무를 극찬했고, 곧바로 안무 연습을 시작했다.

enter@xp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