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 리프트, 10월 28일부터 한국 지역 오픈 베타 테스트 실시 발표

기사입력 2020.10.17 오후 07:57



17일 라이엇 게임즈가 신작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이하 와일드 리프트)’의 오픈 베타 테스트(이하 OBT) 일정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이달 28일부터다. 

와일드 리프트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모바일 버전 게임이다. 지난해 LoL 10주년 기념 행사에서 출시 소식을 첫 공개한 이래로 전 세계 플레이어가 열렬히 기다려 온 기대작으로 새로운 플랫폼에서도 최고 수준의 플레이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됐다. PC LoL과 마찬가지로 무료로 서비스된다. 




와일드 리프트는 현재 일부 동남아시아 국가를 포함한 한국과 일본 지역에서 클로즈 베타 테스트(이하 CBT)를 운영하고 있다. OBT는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폴을 시작으로 서비스되며 유럽, 오세아니아, 미주 등은 연내 또는 내년 초 일정으로 계획하고 있다. 

와일드 리프트는 PC버전 LoL의 깊이 있는 게임성과 게임의 배경이 되는 ‘룬테라’ 세계관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을 10년 이상 운영하며 쌓인 게임 데이터들을 기반으로 소환사의 협곡과 그곳에 존재하는 챔피언, 드래곤, 미니언과 아이템까지 모두 처음부터 새롭게 개발, 모바일 환경에 맞춰 최적화했다. 




평균 게임 플레이 시간은 15분으로 PC버전 대비 대폭 줄었다. 플레이 환경의 퀄리티를 유지하면서도 진행 속도를 줄이기 위해 스킬 레벨업 시점, 경제 체계, 아이템 메커니즘에 변화를 주는 등 다양한 장치를 적용했다. 플레이어들은 게임의 속도감에 대해 특히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게임에 소요되는 시간이 짧아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플레이 할 수 있어 만족스럽다는 평이다.

OBT 실시와 동시에 새로운 챔피언도 등장한다. PC 버전의 외형과 스킬을 최대한 유지하면서도 원활한 플레이를 구현하기 위해 모바일 최적화 작업을 거쳤다. 가장 인기 있는 정글러 중 하나인 ‘리 신’을 비롯해 ‘다리우스’, ‘드레이븐’, ‘카이사’, ‘이블린’, ‘아칼리’가 추가되며 여기에 LoL의 152번째 신규 챔피언이자 K/DA에 새롭게 합류한 ‘세라핀’까지 등장한다. K/DA는 LoL 유니버스에서 탄생한 가상 걸그룹이다.

와일드 리프트의 OBT는 라이엇 게임즈 통합 계정을 사용하여 플레이 할 수 있다. LoL PC 버전을 플레이 했던 이들에게는 게임에 활용한 시간과 비용에 따라 특별한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와 iOS 모두 지원되며 구글플레이 및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최소 사양은 CPU 4코어 및 1.5Ghz이상, 램 1.5G 이상이며 iOS 기준은 아이폰7부터다.

tvX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라이엇게임즈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