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안은진, 동생 합의금 대신 내준 최찬호에 '분노'

기사입력 2020.10.17 오후 11:2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경우의 수' 안은진이 최찬호가 자신의 치부를 알았다고 생각하고 화를 냈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6회에서는 김영희(안은진 분)가 신현재(최찬호)에게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김영희는 신현재가 동생 합의금을 내준 사실을 알게 됐다. 김영희는 엄마에게 "나 죽는 꼴 보고 싶어?"라고 화를 냈고, 엄마는 "현재가 남이야? 너희 곧 결혼할 거잖아"라고 밝혔다. 김영희는 "엄마 때문에 쪽팔려서 결혼 못 해"라고 소리 질렀다.

이어 신현재를 만난 김영희는 "내가 말을 안 했으면 이유가 있었겠지. 숨기고 싶었겠지. 근데 그걸 왜 굳이 파헤쳐서 쪽팔리게 만들어?"라고 분노했다. 김영희가 "날 왜 초라하게 만들어"라고 하자 신현재는 "너야말로 날 왜 이렇게 못나게 만들어. 10년이나 만났는데 아직도 못 미더워? 나한텐 기대도 되잖아"라고 밝혔다.

김영희는 "왜 맨날 나만 기대야 해? 사랑은 너만 해? 근데 왜 나보고 네 짐을 하래? 돈은 갚을게"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