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안절부절, 죄송" 사과…뮤지컬 '고스트' 장비 고장 탓 공연 중단 [엑's 현장]

기사입력 2020.10.18 오후 05:5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지컬 ‘고스트’가 무대 장비 고장으로 공연이 중단됐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고스트’는 공연을 시작한지 40분 쯤 지나 갑작스럽게 중단됐다. 

지하철 신 이후 샘 위트가 강도를 뒤따라간 장면을 끝으로 공연이 멈췄다. 이어 “무대 장치에 알 수 없는 에러가 발생해 무대 전환을 더이상 진행할 수 없어 공연을 중단됐다. 잠시만 기다려달라”는 안내 멘트가 나왔다. 애초 10분 후 공연이 재개될 예정이었으나 "에러의 원인을 파악했지만 공연 중단을 결정했다"며 관객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날 캐스트는 주원, 아이비, 김승대, 최정원이었다. 


주인공 샘 위트 역할의 주원과 제작사 신시컴퍼니 관계자가 무대 위로 올라왔다. 관계자는 “여러분께서 좋은 공연을 찾아와줬는데 시스템 오류로 인해 공연을 중단하게 됐다”며 사과했다.

주원 역시 “세트가 복잡하다. 그런데 어떻게 라인이 터지는 바람에 지금 세트가 중단돼 너무 죄송스럽다. 배우들도 너무 죄송한 마음에 지금 다 안절부절못하고 있다. 아무튼 (제작사에서) 충분한 보상을 해주시고 너무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대신 사과했다.

신시컴퍼니는 이날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티켓값의 110%를 환불하고 교통비 2만 원을 제공한다고 안내했다.

신시컴퍼니 측은 “뮤지컬 ‘고스트’의 18일 오후 6시 30분 공연은 정상 진행된다”라고 SNS에 알렸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