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계란 한 판 정체는 씨름계 아이돌 황찬섭 '깜짝'

기사입력 2020.10.18 오후 06:5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씨름선수 황찬섭의 정체가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모래판 대신 무대 뒤집으러 왔다 씨름 한 판'과 '계란이 왔어요 싱싱한 노래도 왔어요 계란 한 판'이 1라운드 대결을 펼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모래판 대신 무대 뒤집으러 왔다 씨름 한 판'과 '계란이 왔어요 싱싱한 노래도 왔어요 계란 한 판'은 더 넛츠의 '사랑의 바보'를 선곡했고, 두 사람 모두 감미로운 음색을 자랑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모래판 대신 무대 뒤집으러 왔다 씨름 한 판'이 승리했고, '계란이 왔어요 싱싱한 노래도 왔어요 계란 한 판'은 이승기의 '삭제'를 부르다 가면을 벗었다.

'계란이 왔어요 싱싱한 노래도 왔어요 계란 한 판'의 정체는 황찬섭으로 밝혀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