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사부는 배성우…동생 배성재 "분량 안 나올까 걱정"

기사입력 2020.10.18 오후 07:0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배우 배성우가 사부로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성재 아나운서가 형 배성우에 관해 밝혔다.

이날 배성우가 사부로 등장했다. 제작진은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에게 연락했고, 이승기는 "걱정을 많이 하셨다던데"라고 물었다. 

배성재는 "칙칙하다"라며 "분량이 안 나올까 봐 방송국 놈으로서 걱정된다"라고 밝혔다. 배성재는 이렇게 대화를 많이 해본 게 거의 없어서"라며 어색해하기도. 신성록이 "혹시 성우 형이 집에서 뭐하고 지내는지 아냐"라고 묻자 배성재는 "집에서 누워서 TV, 영화 보고, 혼자 들어가서 시나리오를 웅얼거린다"라고 밝혔다.

멤버들이 "안 그래도 폐 끼치는 걸 불편하더라"라고 했지만, 배성재는 "가족한텐 엄청 폐 끼치면서. 다행히 남들한텐 폐 안 끼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