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⅓이닝 1실점' 김민규, 선발 몫 다했다 [KS4:선발리뷰]

기사입력 2020.11.21 오후 04:02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두산 베어스 김민규는 포스트시즌에서 호조를 이었다.

김민규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5⅓이닝 동안 71구 던져 4피안타 1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다만 득점 지원이 없어 승패 없이 물러나는 데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포스트시즌 4경기에서 11⅔이닝 동안 7탈삼진 1실점으로 안정적 투구는 계속 이어 나갔다. 

김민규는 3회 초 1사까지 7타자 연속 범타 처리할 만큼 초반 투구가 뛰어났다. 그 뒤 애런 알테어에게 첫 안타를 허용하고 2사 뒤 박민우에게 볼넷을 줬으나 계속되는 2사 1, 2루에서 다음 타자 이명기를 뜬공 처리해 무실점 투구를 이어 갔다.

타순이 돌고도 안정적이었다. 김민규는 4회 초 선두 타자 나성범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는데도 이어 박세혁이 도루 저지해 주자 흔들리지 않고 다음 두 타자 양의지, 강진성을 연속 뜬공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5회 초 또한 선두 타자가 출루했는데도 무사 1루에서 다음 세 타자 연속 범타 처리해 마무리할 만큼 안정적이었다.

김민규는 6회 초 선두 타자 박민우를 땅볼 처리하고 다음 타자 이명기에게 좌전 안타를 내 줬다. 힘 없이 굴러가는 타구였으나 유격수 옆 공간이 컸다. 김재호가 따라갈 수 없던 거리였다. 김민규는 1사 1루에서 이영하와 바뀌었다. 이영하가 양의지에게 적시타를 맞아 실점이 하나 늘었다. 평균자책점 0이 깨졌다. 0.77이 됐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윤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