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결승타+마운드 호투' NC 완승, 두산 잡고 '시리즈 원점' [KS4:스코어]

기사입력 2020.11.21 오후 05:29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한국시리즈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NC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1차전 승리 후 연속해 2,3차전을 내줬던 NC는 4차전을 잡으면서 시리즈 전적 2승2패 동률을 만들었다. 양 팀의 공방전으로 이번 한국시리즈는 최소 6차전에서 승부가 나게 됐다.

'막내 대결'에서 두산 선발 김민규가 5⅓이닝 1실점을 기록했고, 송명기가 5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한국시리즈 선발승을 올렸다. 이어 임정호와 김진성에 이어 루친스키가 뒷문을 막았다. 2⅔이닝을 4K 무실점으로 막은 루친스키는 세이브 달성. 타선에서는 양의지가 결승타, 강진성과 지석훈이 타점을 기록했고, 알테어가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송명기와 김민규, 막내 선발들의 호투로 0-0 균형은 5회까지 이어졌다. 계속되는 팽팽한 승부, 6회 김민규가 1사 후 이명기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했고, 나성범 타석에서 두산 벤치가 투수 교체를 선택했다. 김민규에게 마운드를 이어 받은 투수는 다름 아닌 마무리 이영하. 이영하는 1차전 막판에 등판해 NC의 추격을 허용하며 강판 당한 바 있다.

NC는 이번에도 이영하를 제대로 공략했다. 나성범의 땅볼로 1사 주자 2루 상황, 양의지의 적시타가 터지며 대주자 김성욱이 홈인해 NC가 1-0 리드를 잡았다. 이때 나온 우익수의 송구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던 양의지는 이영하의 폭투에 3루를 밟았고, 강진성의 안타가 나오면서 NC가 2-0으로 점수를 벌렸다. 

이어 나온 양 팀의 불펜 역시 강력했고, 8회까지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NC는 김진성이 흔들리자 드류 루친스키를 투입하며 두산을 묶었고, 수비에 성공한 NC는 9회초 이승진을 상대로 알테어와 지석훈의 연속 안타를 묶어 한 점을 더 추가하고 두산을 따돌렸다. 두산은 9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루친스키를 공략하지 못했고, NC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되며 시리즈의 재시작을 알렸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윤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