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백파더'는 요리가 아닌 가족 화합을 위한 프로그램"

기사입력 2020.11.21 오후 06:06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백종원이 '백파더'를 가족 화합을 위한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2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에서는 '요린이'들과 프렌치토스트 만들기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표 요린이로 울산 부자 요린이가 등장했다. 요린이 아들은 "아빠랑 별로 안 친했는데 '백파더' 하면서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우리는 요리 프로그램이 아니다 가족 화합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굶고 있는 멀리 떨어진 가정의 자녀를 위한 프로그램이다. 서로 인연도 맺어주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덧붙였다.

아들 요린이는 1호가 등수인 줄 알았다고 친구들에게 자랑했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예전에 1등이 누구였는지 기억 안 나냐"고 요린이 호수는 등수가 아님을 설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