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수미, 하이힐 신고 등장…엄마표 가마솥 밥 완성 [종합]

기사입력 2020.11.21 오후 09:5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정글의 법칙' 김수미가 가마솥 밥을 완성했다.

2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족장과 헬머니'에서는 제시, 강남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는 '정글의 법칙' 시즌 1부터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병만족에게 꼭 가마솥 밥을 해주고 싶다고 하기도. 김병만은 "40여개국을 다니면서 여러 부족들의 어머니를 봤다. 다양한 엄마들을 돌고 돌아 한국 엄마를 만난 느낌"이라고 했고, 김수미는 "한국 엄마를 진작 만났어야 했는데 끝에 만나게 됐다. 병만인 아들이고 난 엄마란 생각으로 할 거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김수미, 박미선, 제시, 김강우, 강남, 양지일이 양양에 도착했다. 김수미는 힐을 신고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수미는 "난 낮은 건 못 신어. 하이힐이 습관돼서 모래밭에서도 하이힐 신는다. 정글에서 힐 신으면 안 된다는 헌법 있냐. 내가 편하면 돼"라고 밝혔다.

김수미가 무거운 짐을 들고 오자 멤버들은 나가서 김수미의 짐을 들었다. 제시가 인사하자 김수미는 "빤히 보다 이제 인사하냐. 한국 예법을 아직 모르냐. 뛰어와서 짐을 받아야지"라고 말하면서도 "근데 선뜻 왔네"라며 기특하게 바라봤다.

제시는 김수미가 한국 예법을 알려준다고 하자 "욕도 제대로 배워야겠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수미는 "욕은 너도 잘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제시는 김수미가 선글라스를 찾자 선뜻 자신의 선글라스를 벗어 김수미에게 건넸다. 제시는 "김수미 선생님 음식 먹으러 왔다. 부모님이 미국에 계셔서 엄마 맛을 못 먹는다. 맨날 배달만 시켜서 먹는다. 밥을 먹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수미는 김병만에게 먹갈치, 연어, 가을 꽃게를 구해오라고 했다. 김병만은 당황하면서 김강우, 박미선과 함께 연어 탐사에 나섰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 촬영 종료 2주 후 김병만은 남대천을 다시 찾았다. 김병만은 "지금 연어 금어기이지만, 잡으러 온 게 아니라 고향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려고 온 거다"라고 밝혔다.

물 속에 들어간 김병만은 연어떼를 보고 "바글바글하다"라며 깜짝 놀랐다. 김병만은 "태어나서 이런 광경을 이렇게 가까이서 본 거는 처음이다"라고 밝혔다. 김병만은 산란 후 수명을 다한 연어를 발견하고 "굉장히 슬프다. 몇 년 동안 바다를 돌고 돌다가 고향에서 알을 낳고 죽었다"라고 했다.

강남&김수미, 제시&양지일은 재첩 팀이었다. 김수미는 "그런 재첩 처음 봤다"라며 "백만불짜리다"라고 밝혔다. 강남의 조언 아래 양지일도 재첩 수확에 도전했다. 양지일이 캐온 재첩을 제시가 분류했다. 양지일은 "은근히 많다"라고 했지만, 제시는 "은근히 없다"라며 강남을 이기기 위해 더 열심히 했다.



이후 생존지에 도착한 병만족. 정글 최초로 부뚜막과 아궁이가 등장했다. 김병만은 "어머니가 오시는 느낌? 그래서 미리 와서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김수미는 "아궁이 만든 거 보고 놀랐다. 고맙더라. 부뚜막을 보니까 옛날 생각이 난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수미의 지휘 아래 요리가 시작됐다. 강남과 제시는 채반 사용을 놓고 논쟁을 펼쳤다. 두 사람은 시작부터 계속 티격태격했지만, 강남은 인터뷰에서 "나에게 제시란?"이란 질문에 "어렸을 때부터 아는 친구. 마음이 여리고 워낙 거짓말을 못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제시 역시 "완전 친한 거보단 되게 잘 아는 사람. 편하다. 강남이 와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강남, 제시, 김강우에게 미션을 주었다. 그 사이 김수미는 제작진 모르게 챙겨온 달걀을 꺼내 달걀찜을 만들었다. 퉁가리 매운탕, 재첩국에 이어 갓 지은 가마솥 밥이 완성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