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김주현, 조성하에 울분 "간첩 사건 사과 안 하냐"

기사입력 2020.11.21 오후 10:39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날아라 개천용' 김주현이 조성하 앞에서 제주도 간첩 사건을 외쳤다.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7회에서는 박태용(권상우 분), 이유경(김주현)이 제주도로 향했다.

이날 조기수(조성하) 대법원장의 취임식이 진행됐다. 취임식이 끝나길 기다린 이유경은 "제주도 오재덕(동방우) 선생을 아십니까? 제주도에서 간첩 누명을 씌운 사람이다"라고 외쳤다.

이유경은 "기억 안 나냐. 사법부 수장으로서 사과할 마음 없냐. 판사로 승승자구할 때 이분은 한쪽 귀 청력을 잃고 요양원에서 살고 있다. 미안한 마음 안 드냐. 사과할 의향이 없으신가요?"라고 외쳤다. 조기수는 "그 어린 것이 감히"라며 분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