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며느리에게 반찬 해올 때마다 백만 원씩 "며느리는 남" (동치미)

기사입력 2020.11.22 오전 05:40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전원주가 며느리와 상반되는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전원주가 출연해 며느리와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전원주는 며느리와 함께 하루를 보냈다. 반찬을 준비해서 전원주의 집에 도착한 며느리에게 전원주는 "국은 없냐"며 구박했다.


전원주는 3대 거짓말이라며 "며느리가 딸 같다는 시어머니, 빨리 죽고 싶다는 노인, 팔아봤자 본전이라는 장사꾼"이라며 며느리에게 쌀쌀맞은 이유를 밝혔다. 전원주는 "며느리는 딸일 수가 없다. 남은 남이다"라며 며느리가 반찬을 해오면 대가를 준다고 밝혔다.

짠순이 전원주는 며느리가 반찬을 해올 때마다 백만 원씩 준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