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준영X매니저, 허세도 유쾌한 '찐형제 케미'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1.22 오전 06: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준영과 그의 매니저가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준영 매니저가 출연 계기를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준영 매니저는 이준영이 유키스에 합류했을 때부터 함께 일해왔다고 밝혔고, 장우영과 류승수를 닮은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준영 매니저는 "준이가 잘 된 건 준이가 열심히 했지만 그 뒤에 심화석이란 매니저가 있었다. 알아줬으면 좋겠다"라며 털어놨다.

특히 이준영 매니저는 이준영을 위해 가족에게 차를 빌려왔고, 이준영은 "너무 과하다. 뭐냐"라며 부담감을 드러냈다.


이에 이준영 매니저는 "우리 준이 기 한번 살려주려고. 기보다는 허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준영 매니저는 평소와 달리 뒷좌석에 타라고 말했고, "이걸 다 해봐야 한다"라며 

이준영은 "너무 부담스럽고 부끄럽다"라며 민망해했고, 이준영 매니저는 "네가 탈 거다. 예행연습이다"라며 강조했다.

또 이준영 매니저는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네가 배우라는 걸 까먹는다. 유키스 막내 이준영이다"라며 애정을 과시했고, 이준영은 "운이 좋았던 거 같다. 내가 갖고 있는 거에 비해"라며 거들었다.

이때 이준영 매니저는 "그 운이 형이다"라며 거들먹거렸다. 이준영은 "내가 소문을 들었다. 밖에서도 내 덕이라고 한다더라"라며 폭로했고, 이준영 매니저는 "틀린 말 했냐. 다 같이 노력을 했다. 나는 숨기고 싶지 않다. 너 오디션 프로 그것도 형한테 '하고 싶어요'가 아니었다. 끝까지 일등 했다. '미스터 기간제'도 너 하기 싫다고 했다"라며 자랑했다.


이준영은 이준영 매니저 덕분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일화를 공개했다. 이준영은 "'부암동 복수자들'이라는 드라마에서 이미지는 맞는데 제가 사투리를 못 썼다. 가서 질러버린 거다. 우리 준영이 사투리 구사 가능하다고 했다. 스태프가 다 경상도 분들로 해주셨다. 근데 문제가 지역이 다 달랐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더 나아가 이준영 매니저는 "눈이 부시다. 네 앞날처럼. 이준영은 오늘이 제일 가난하다. 출연료가 오늘이 제일 싸다. 계속 오를 거니까"라며 큰소리쳤고, 긍정적인 성격으로 이준영을 격려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