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불후' 요요미 "송가인과 경쟁? 비교될까 걱정했죠"(인터뷰)

기사입력 2020.11.22 오전 07:5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요요미가 홍경민, 송가인, 조명섭, 신유를 꺾고 '트롯 전국체전' 특집 1부 최종 우승을 차지한 소감을 전했다. 

요요미는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 출연해 최종 우승의 주인공으로 올랐다. 

이번 '불후'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로 꾸며진 가운데 남진, 주현미, 김연자, 김수희, 설운도, 김범룡, 조항조 앞에서 '트롯 전국체전' 코치진들의 경합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트롯 전국체전' 1부는 홍경민, 신유, 조명섭, 송가인, 요요미가 대결을 펼치며 트로트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1부 마지막 주자로 나선 요요미는 무대에 오르기 전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주현미의 '짝사랑'을 선곡한 요요미는 "해피해피한 모습 보여드리겠다"면서 당찬 각오를 다졌다.  

요요미는 특유의 애교 넘치고 에너지 넘치는 매력으로 무대를 꽉 채웠다. 특히 어린이 합창단의 지원사격까지 받아 풍성한 무대를 연출하며 감동을 더하기도 했다. 무대를 본 원곡자 주현미는 "저 무대에 뛰쳐가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면서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보였다. 

그 결과, 요요미는 이날 우승 후보로 손꼽히던 신유를 꺾고 당당히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요요미는 깜짝 놀라면서도 환하게 웃어보였다. 이를 지켜보는 선배 가수들 역시 흐뭇하게 미소 지으며 요요미를 격려했다. 


방송 후 요요미는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1부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오르게 돼서 너무 떨렸다. 워낙 대선배님들 앞에서 무대를 꾸미게 되니까 마치 오디션 보는 기분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승할 거라는 생각은 아예 못했다. 그저 마지막 무대에서 행복한 기운을 선사하고 싶었다. 제 무대를 본 많은 본들이 행복해하신 것 같아서 만족스러웠다"고 전했다. 

요요미는 이날 신유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여전히 믿겨지지 않는다는 듯 "실제 라이브 무대를 보면서 엄청 놀랐다"고 감탄했다. 이어 "본방으로 또 보면서도 너무 멋있다는 생각을 했다. 방송에서 나온 리액션이 진짜다. 너무 반한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또 요요미는 송가인을 이날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으며 "저와 같이 주현미 선생님의 곡으로 노래를 부르다 보니까 비교될까봐 걱정됐다. 송가인 언니와 경쟁을 한다기보다 각자 다른 매력을 보여주려고 마음 먹었다. 송가인 언니는 어떤 스타일로 무대를 꾸밀지 너무 궁금했다. 저는 송가인 언니 스타일대로 '비 내리는 영동교'를 절대 못 부를 것 같다. 정말 너무 잘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별히 요요미는 '트롯 전국체전'에 대한 기대감도 강조했다. 그는 "공개된 예교편만으로도 아시겠지만 스케일이 남다르다. 요즘 서서히 입소문이 나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그는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또 한 번 트로트가 국민적으로 많은 사랑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기는 것 같아서 좋다. 최근 나훈아 선생님 콘서트부터 '트롯 전국체전' 같은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계속 생기면서 트로트에 대한 인식이 점점 더 좋게 바뀌는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요요미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가지 계획이 많이 무산되거나 변경됐다. 다양한 콘텐츠로 팬분들에게 행복한 노래 들려드리고 삶의 희로애락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테니 계속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남겼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