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시티에게 2-0 완승...PL 선두 등극

기사입력 2020.11.22 오전 04:28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무리뉴 감독의 용병술이 과르디올라의 맨시티를 압도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2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시즌 미어리그 9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손흥민과 지오반니 로 셀소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로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세르주 오리에-토비 알더베이럴트-에릭 다이어-세르히오 레길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무사 시소코, 스티븐 베르흐바인-탕귀 은돔벨레-손흥민, 해리 케인이 선발 출장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4-3-3 전형으로 나섰다. 에데르송 골키퍼를 비롯해 카일 워커-후벵 디아스-에메릭 라포르테-주앙 칸셀루, 로드리-케빈 데브라이너-베르나르두 실바,페란 토레스-가브리엘 제주스-페란 토레스가 선발 출장했다.

완벽히 공간을 없앤 토트넘, 역습엔 손흥민

전반 초반부터 맨시티가 점유율을 가져가며 토트넘을 강하게 압박했다. 특히 왼쪽에 위치한 페란 토레스가 상당히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1분만에 첫 슈팅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높은 점유율에 맞서서 수비라인을 낮춰서 역습을 노리며 경기를 운영했다. 그리고 이는 곧바로 손흥민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4분 프리킥을 얻은 토트넘은 은돔벨레에게 짧게 연결됐고 은돔벨레가 맨시티 센터백이 올라온 뒷 공간을 보고 손흥민에게 로빙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이 이를 받아낸 뒤 드리블로 에데르송과 1대1 상황을 맞았고 에데르송의 가랑이 사이로 슈팅에 성공하며 1-0 리드를 가져갔다.

맨시티는 당황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점유율을 높이며 웅크린 토트넘의 수비를 계속 때렸다.

8분 제주스가 왼쪽 측면에서 돌파를 성공했고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알더베이럴트에게 막혔다. 이어진 케빈 데브라이너의 슈팅이 제주스에게 맞고 나오면서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아쉬움을 납겼다.

12분엔 토트넘이 맨시티의 탈압박 풀어내고 역습 전개했다. 베르흐바인-손흥민-케인 삼각 패스가 연결됐고 케인이 득점을 만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

맨시티도 득점 상황을 만들었다. 26분 코너킥 상황 뒤에 오른쪽에서 로드리의 크로스 올라왔고 제주스가 이를 받은 뒤 라포르트에게 연결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왔던 라포르트가 왼발로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VAR 온필드 리뷰가 진행됐고 마이크 딘 주심이 제주스의 핸드볼 여부를 확인했다. 제주스가 손을 뻗어서 볼을 받는 행위가 인정돼 핸드볼 파울로 선언됐고 스코어는 그대로 1-0으로 유지됐다.

40분엔 칸셀루가 하프스페이스 쪽으로 페란에게 연결했지만 넘어졌고 흐른 볼을 마레즈가 다시 돌파 시도했다. 이 마저도 넘어진 페란에게 걸렸지만 이 볼을 제주스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토트넘은 마치 맨시티의 공격 패턴을 다 준비한 듯 동료의 수비 공간 커버는 물론 1대1 상황에서의 수비도 거의 모두 성공해냈다.



교체 딱 하나, 차이를 벌렸다

후반전 역시 경기 양상은 똑같았다. 맨시티가 많은 시간 볼을 소유하면서 토트넘의 수비를 공략했고 토트넘은 이에 대응해 단단한 수비를 선보였다.

토트넘은 높은 위치에서는 전방압박 진행하면서 맨시티 전진 저지를 노렸고 49분 이에 성공했다. 그러나 은돔벨레가 왼쪽 측면에서 아웃프론트로 올린 크로스가 막히면서 마무리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54분에 레길론이 워커의 돌파를 잘 막아냈고 이어진 상황에서 데브라이너의 돌파 후 크로스가 이어졌지만 호이비에르가 동선을 잘 막아냈다.

오히려 토트넘이 다시 득점 기회를 맞았고 이를 살렸다. 64분 은돔벨레를 빼고 로 셀소가 투입됐고 곧바로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케인이 볼을 운반한 뒤 왼쪽 측면에서 돌파하던 로 셀소에게 연결했다. 로 셀소는 돌파한 뒤 반대편 모서리로 찔러 넣으며 2-0으로 앞서 나갔다.

맨시티는 조급한 상황에 놓였고 계속 토트넘의 공간을 노렸지만 토트넘의 수비가 적절하게 대응하며 모두 막아냈다.

토트넘은 볼을 끊은 뒤 역습해서 많은 시간을 공격진영에서 보냈다. 85분부터는 코너플래그 근처에서 볼을 지키는 플레이가 나왔다.

맨시티는 89분 프리킥 찬스에서 디아스가 헤더 슈팅을 날렸지만 로리스의 선방에 막혀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쳤다.

90분 코너킥 이후 상황에서 칸셀루의 슈팅도 왼쪽으로 빗나갔고 그 이후에도 맨시티는 토트넘의 공간을 뚫지 못하고 패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홋스퍼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