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연속 공격포인트 쌓은 베르너, PL 적응 끝났다

기사입력 2020.11.22 오전 11:00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베르너의 프리미어리그 적응은 끝났다.

티모 베르너는 21일(한국시각)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과 첼시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베르너는 이날 타미 에이브러햄의 두 번째 골을 도우며 팀의 2-0 승리에 기여했다. 베르너는 63분 역습 상황에서 혼자 뉴캐슬의 수비진을 빠른 스피드로 돌파했고 에이브러햄에게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베르너는 오프사이드로 취소된 골을 비롯해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세차례 맞이했다. 물론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친 것은 아쉬웠다.

그럼에도 현재 베르너가 첼시 공격에 미치는 영향력이 매우 크다. 베르너는 첼시에서 최근 5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 중이다.

리그 초반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렸던 베르너는 최근 리그 5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하며 완벽히 적응에 성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걸 제외하면 동료들과 호흡도 잘 맞고 개인적인 경기력도 올라온 모습을 보여줬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