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X이광수 벌칙…유진·이지아·김소연 만나 당황 (런닝맨)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05:28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송지효와 이광수가 벌칙 분장을 받고 창피해했다.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이광수, 송지효가 오프닝 벌칙을 했다.

이날 이광수와 송지효는 먼저 와서 분장하기 시작했다. 제주도 특집에서 패배한 벌칙을 수행하기 위해서였다. 송지효는 "이거 펭귄 아니냐"라고 했고, 이광수는 자신도 송지효처럼 똑같이 한단 말에 깜짝 놀랐다. 

이광수는 "너무 무섭진 않나요?"라며 불안해했고, 송지효는 "저승에서 온 거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오프닝 공연 무대에 온 이광수와 송지효. 이광수는 "지금 제일 창피한 게 이러고 왔는데 아무도 이상하게 생각 안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송지효, 이광수는 게스트인 하도권, 유진, 이지아, 김소연 앞에서 점점 작아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