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모' 사유리, 임신 과정 공개 "아빠가 없는 아기…나는 이기적" [종합]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05:54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엄마가 되는 과정을 공개했다.

사유리는 20일 자신의 유류브 채널 '사유리 TV'에 '사유리, 엄마가 되었습니다. [엄마,사유리_1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사유리는 "2020년 3월 19일. 촬영 끝나고 돌아왔는데 생리 안 한 지 일주일 정도 지났다. 일주일 정도 지나서 검사하려고 하는데 너무 떨린다"며 임신테스트기를 한손에 꽉 쥐고 있었다.

사유리는 "생리가 안 나오는 일주일 동안 많은 것을 생각했다. '설마 내가 임신했을까?' 시험관이 한 번에 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선생님이 제 자궁 나이를 보여주셨는데 5번부터 7번까지 해야 한다고 하셨다"며 떨리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바로 임신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생리가 일주일 동안 안 하는 게 보통 없다. 항상 정확히 온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사유리는 "이미 배 속에 아기가 있을 수 있고 스트레스나 피로 때문에 생리가 늦어진 건인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일주일 동안 생리가 오지 않은 게 저는 처음이다"라며 밝혔다.


이어 "오늘 제가 임신한걸 알게 되면 오늘부터 엄마가 되는 거다. 일단 그래도 너무 많이 무섭다 솔직히…."라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사유리는 "저는 제가 강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거를 다 할 수 있는 사람 눈치 안 볼 수 있는 사람인 줄 알았다. 그리고 아빠가 없는 아기를 낳는 거다. 나는 이기적인 거고…"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유리는 "임신하는 것도 무섭고 안 하는 것도 무서운 것 같다. 일단 확인하러 가겠다"며 자리를 떴다.

영상은 약 한 달 전, 2020년 2월 20일로 돌아갔다. 시험관 시술을 하러 일본으로 가는 길. 사유리는 코로나 19에 대비한 듯 고글에 마스크까지 중무장한 모습이었다.

다시 현재 3월 19일. 임신 테스트기를 하고 온 사유리는 "이게 뭐지?"라며 당황했다. 임신테스트기에 두 줄이 나왔지만, 한 줄은 다소 희미했던 것. 그러나 곧 사유리는 "이게 임신인 것 같다"며 기쁨의 탄성을 내질렀다.

사유리는 "자세히는 안 보이는데 라인이 살짝 보인다. 확실하게 보이는 게 아니니까... 나 임신한 것 같다"며 기쁨과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사유리는 "1년 전 오늘 모모코(반려견)이 떠났고, 1년 후 뭔가 돌아왔다. 모르겠다"라며 감격에 젖은 채 한참을 임신테스트기를 바라보았다.

2020년 4월 6일, 두 번째 산부인과 가는 날. 사유리는 "토마토나 오렌지 이런 것만 먹고 싶다"며 아이에 대한 걱정으로 구체적인 상담을 이어갔다.

이후 사유리는 처음으로 초음파 검사를 했다. 초음파를 통해 처음으로 아이와 만나고 심장 소리를 들은 사유리는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임신 16주가 지난 뒤 받은 초음파 검사에서 사유리는 힘차게 움직이는 성장한 아이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유리는 "움직여요!"라며 감격했고 아이의 성별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6월 25일 KBS '이웃집 찰스' 촬영 날. 사유리는 헐렁한 옷을 입은 채 다소 부푼 배를 감췄다. 사유리는 "요즘 MC 언니나 홍석천 오빠가 살이 찐 걸로 아니까 조금 의심하고 있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사유리는 방송인 이지혜가 임신했을 때 선물했던 옷을 다시 받아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사유리는 배를 감추는 헐렁한 옷을 입은 채 촬영 준비를 끝마쳤다.

촬영이 끝나고, 사유리는 '들키지 않고 하루를 잘 보냈습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다음 이야기가 있음을 예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사유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