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철, 자신만만 첫 등장 "이대훈 정도는 해볼 만 해…" (뭉쳐야 찬다)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07:55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펜싱 레전드 최병철이 이대훈의 자리를 노리고 용병으로 출격했다.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 FC' 전설들을 긴장하게 할 용병 제도가 다시 시작됐다.

이날 '뭉쳐야 찬다'에서는 전 펜싱 국가대표이자 펜싱 레전드 최병철이 새로운 용병으로 출격했다.

최병철은 "너무 잘하는 거 아는데 이대훈 선수 정도는 해볼 만 하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축구 실력을 매겨보라는 요구에 "1등은 최병철, 2등은 이대훈, 3등은 김동현"이라고 상위권 3명을 꼽은 뒤, 하위권으로는 양준혁, 이만기, 허재를 꼽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