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진기주, 전인화 복수 위해 황신혜 집行 [종합]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09:1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 삼광빌라!' 진기주가 출생의 비밀에 얽힌 진실을 알았다.

2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 20회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이 이순정(전인화)의 억울함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순정은 박필홍(엄효섭) 때문에 겁을 먹었고, 이빛채운을 김정원(황신혜)에게 보내기로 마음먹었다. 이순정은 이빛채운에게 "내가 너 훔쳐 왔어"라며 털어놨다.

이빛채운은 이순정의 말을 믿지 않았고, "졌다. 이제는 거기까지. 엄마 나 진짜 보내고 싶구나. 지금 바로 갈게"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순정은 "농담 아냐. 거짓말 아냐. 가끔씩 너희 집에 가서 내가 너를 봐줬어. 근데 네가 너무 예뻤어. 내가 다니던 공장. 그 공장이 멀리 옮기게 돼서 이사 가게 됐는데 도저히 너랑 헤어질 수가 없었어"라며 둘러댔다.




이빛채운은 "내가 너무 예뻐서. 그때부터 엄마 나 엄청 좋아했구나. 우리 진짜 인연이었네"라며 감쌌고, 이순정이 불안해하는 것을 알고 수상하게 여겼다.

이빛채운은 "엄마 혹시 뭐 협박 받고 있는 거 아니야? 말해 봐"라며 추궁했고, 이순정은 "없어. 있다고 해도 그런 거 하나도 안 무서워. 엄마가 너 꼭 지킬 거니까"라며 못박았다.

이후 이빛채운은 "우리 엄마 그런 사람 아니야. 뭔가 있을 거야"라며 의심했다. 이빛채운은 변미자에게 계속 연락했고, 결국 카페에서 만났다.

또 우재희(이장우)는 이해든(보나)으로부터 황나로의 의심스러운 행동들에 대해 전해 들었다. 우재희는 이빛채운이 변미자를 만나기로 했다는 사실을 알고 함정을 팠다.

이빛채운은 "엄청나게 큰 돈이 걸려 있는 문제라서요. 아줌마가 엄마랑 친하시다고 해서 의논을 드릴까 싶어서요"라며 거짓말했고, 변미자는 "김정원 씨가 돈을 준대? 먹고 떨어지라고?"라며 기대했다.

이빛채운은 "그게 너무 큰 돈이라"라며 눈치를 살폈고, 이때 우재희가 나타났다. 우재희는 "변미자 씨. 강남 경찰서 고알라 형사입니다. 황나로 씨 아시죠?"라며 경찰 행세했고, 변미자는 그 자리에서 도망쳤다.




특히 이빛채운은 우연히 이순정의 전화를 대신 받았다. 이춘석(정재순)은 "순정이 네가 다 뒤집어쓰면 끝날 일이라고 했잖아. 이제 와서 서현이 우리 집에 들이면 뭐 할 건데. 박필홍 그 더러운 인간의 씨를"이라며 다그쳤다.

이춘석은 대답이 없자 전화를 끊었고, 이빛채운은 그제야 진실을 알고 눈물 흘렸다.

이빛채운은 편지를 남긴 채 김정원의 집으로 떠났고, "내가 가서 바로잡을 거야"라며 결심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