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정경미 "방송 후 응원 多…임신했는데 '제2의 인생' 살라고" (1호가)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10:03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1호가' 정경미와 윤형빈 부부가 나란히 다시 등장했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하 '1호가')에서는 정경미-윤형빈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윤형빈과 정경미의 등장에 '1호가' 멤버들은 뜨겁게 반겼다. 최양락은 "방송 나가고 나서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고 반겼다. 

심진화는 "너무 공손해진 거 아니냐"라고 웃었고 김원효 역시 "하도 고개를 숙이고 다녀서 요즘 거북목 됐다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윤형빈은 김학래를 보며 "진짜 만나뵙고 싶었다"고 웃었다. 김학래는 "난 2박 3일을 실검에 있었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그동안 우리 남편이 혼자 짊어진 십자가를 나눠 지는구나 싶더라"며 "너무 좋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댓글을 받았다. 제가 임신을 했는데 저보고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윤형빈은 "저는 '경미 언니랑 헤어져주세요', '언니를 제발 놔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