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숙 "최양락, 팽현숙에게 잘해야…같이 살 사람 없다" 일침 (1호가)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11:03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임미숙이 최양락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하 '1호가')에서는 팽현숙-최양락, 임미숙-김학래의 합동 김장이 공개됐다.

시작부터 팽현숙은 아침에 들어온 최양락에 분노하며 머리채를 잡기 시작했다. 그러나 임미숙과 김학래가 집에 방문하자 팽현숙은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김장 준비에 나선 네 사람. 김학래는 "내가 너랑 김장하는 건 처음인데 가끔 채소로 맞긴 맞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최양락은 무를 채 썰던 중 잠시 자리를 비운 팽현숙을 보며 임미숙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임미숙은 최양락을 도와주면서도 "오빠가 잘해야지. 술 마시고 속 썩이니까 그렇지. 현숙이 밖에 없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아니면 누가 같이 살겠냐. 오빠랑 살 개그맨이 없다"고 지적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