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실제 매물 보러 간 적 있어…박나래 스타일과 안 맞아" (구해줘 홈즈)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11:49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전 SBS 아나운서 박선영이 인턴 코디로 나섰다.

2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전 SBS 아나운서 박선영이 복 팀의 인턴 코디로 나섰다.

이날 박선영은 "관심 있게 유심히 보는 프로그램에 나와서 더 좋다. 요즘 독립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원하는 인테리어가 있냐"고 물었고 박선영은 "나래 씨의 스타일을 보면서 나랑은 안맞구나 싶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날래가 다소 섭섭한 표정을 짓자 박선영은 "그게 아니라, 심플한 걸 좋아한다"고 서둘러 덧붙였다. 

이어 박선영은 "붐 씨가 소개해 준 방배동에 있는 집을 실제로 보러 간 적 있다"고 밝혔다. 박선영은 아쉽게도 조건에 맞지 않았다며 "그래서 더 열심히 보고있다"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