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옥 작가 엔딩부터 쓴다"…윤종훈X하도권, '펜트하우스' 뒷이야기 (옥문아들) [종합]

기사입력 2021.01.13 오전 12:0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윤종훈과 하도권이 '펜트하우스'를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윤종훈과 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용만은 '펜트하우스'에 대해 "바로 시즌 2 촬영을 한다고 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하도권은 "시즌 2에도 나오고 싶다"라며 말을 아꼈고, 김숙은 "비밀이냐"라며 궁금해했다.

하도권은 "(드라마가) 잘 되다 보니까 꽁꽁 싸매고 싶어 하는 거다"라며 털어놨고, 윤종훈은 "드라마로 확인해 보셔야 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못박았다.




이어 김용만은 "악당 트리오 있지 않냐. 엄기준 씨하고 봉태규 씨. 자주 만난다고 들었다"라며 물었고, 윤종훈은 "저희 집에서 자주 만나는 편이다. 태규 형이 술을 잘 못한다. (하도권은) 어제도 태규 형이랑 한 시간 통화했다고 하더라"라며 출연 배우들과 친분을 과시했다.

하도권은 "육아 이야기를 한다. 와이프가 시끄러우니까 나가서 하라고 하더라. 나갈 데가 없다. 차에 가서 한 시간 동안 통화를 했다"라며 밝혔다.

더 나아가 하도권은 "강한 사람한테는 약하고 약한 사람한테는 완전히 강한 캐릭터다. 이전에 했던 캐릭터가 마초스러운 역할을 많이 했다. '이런 역을 할 수 있을까?' 싶은 도전이었다. 대본을 읽다 보니까 제 안에 얍삽함이 있더라"라며 고백했다.




또 하도권의 아내가 성우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김용만은 "아내분이 달라진 게 있냐"라며 질문했다. 하도권은 "이전 드라마랑 이 드라마가 워낙 사랑을 많이 받다 보니까 이전에는 제가 자고 있으면 깨워서 뭐 하라는 말을 많이 했다. 입금도 되다 보니까 제가 정신이 들어도 조금 자는 척을 한다. 그럼 안 깨운다. '아빠 피곤한가 보다. 자게 해라'라고 한다"라며 자랑했다.

특히 윤종훈은 "김순옥 작가님이 엔딩 포인트부터 생각을 하시고 스토리를 쓰신다고 하더라"라며 귀띔했고, 김숙은 "그러니까 사람들이 미치는 거다"라며 감탄했다.

김용만은 "두 분이 꼽는 베스트 장면도 있을 것 같다"라며 기대했고, 하도권은 "제가 나온 신은 아닌데 야구 내기를 하는데 김병현 선수가 나와서 공을 던진다"라며 김병현의 카메오 출연을 언급했다.

윤종훈은 "도권이 형이 했던 기습 소지품 검사를 하는데 (학생 소지품에서) 갑자기 담배가 나온다. '너 연초 피우니?'라고 한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김용만은 "메이킹 보니까 애드리브 하는 게 나오더라. 촬영장에서 웃음 참고 난리가 나더라"라며 맞장구쳤고, 김희철은 "애드리브가 허용이 안 되는 작품도 있는데 이 작품은 애드리브를 받아주시는 편인가 보다"라며 거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하도권은 육아에 대해 "너무 예쁘다. 가끔 속을 뒤집어놓을 때가 있다. 애들이 말썽을 부리면 결국 부부 싸움이 된다. 아들이 너무 미운 짓을 해서 '미쳤나'라고 했다. 애가 나가자마자 와이프가 '아들한테 미친 새끼가 뭐야'라고 하더라. 이틀을 이야기를 안 했다"라며 고백했다.

하도권은 "식사를 하면서 풀긴 했지만 방송을 통해 사과를 하도록 하겠다"라며 아내를 챙겨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