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옥, 엔딩부터 집필"…윤종훈X하도권, '펜트하우스' 시즌2 기대 (옥문아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1.13 오전 07: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윤종훈과 하도권이 '펜트하우스' 속 악역 캐릭터와 달리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윤종훈과 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드라마 '펜트하우스'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하도권 '펜트우스' 시즌2 출연여부?

이날 김용만은 '펜트하우스' 시즌 2를 언급했고, 하도권은 "시즌 2에도 나오고 싶다. (드라마가) 잘 되다 보니까 꽁꽁 싸매고 싶어 하는 거다"라며 스포일러를 방지했다. 윤종훈 역시 "드라마로 확인해 보셔야 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거들었다.

김용만은 "악당 트리오 있지 않냐. 엄기준 씨하고 봉태규 씨. 자주 만난다고 들었다"라며 물었고, 윤종훈은 "저희 집에서 자주 만나는 편이다"라며 인정했다.

이어 윤종훈은 "(하도권은) 어제도 태규 형이랑 한 시간 통화했다고 하더라"라며 배우들 간의 끈끈한 팀워크를 과시했고, 하도권은 "육아 이야기를 한다. 와이프가 시끄러우니까 나가서 하라고 하더라. 나갈 데가 없다. 차에 가서 한 시간 동안 통화를 했다"라며 자랑했다.




윤종훈 "김숙이 이상형" 깜짝 발언…하도권 아내는 성우

또 김용만은 "이 안에 (윤종훈의) 이상형이 있다고 하더라"라며 기대했고, 윤종훈은 "몇 년 전이긴 하다. 그 지점에서 훅 갔다. 남자가 말이야. 왜 밖에서 일을 하고. 집에서 살림을 하고"라며 김숙을 이상형으로 지목했다.

윤종훈은 "너무 진취적이다"라며 칭찬했고, 김희철은 "'일을 안 하고 싶다' 이런 뜻이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윤종훈은 "살림 너무 좋다"라며 맞장구쳤다.

더 나아가 하도권은 마두기 캐릭터에 대해 "강한 사람한테는 약하고 약한 사람한테는 완전히 강한 캐릭터다. 이전에 했던 캐릭터가 마초스러운 역할을 많이 했다. '이런 역을 할 수 있을까?' 싶은 도전이었다. 대본을 읽다 보니까 제 안에 얍삽함이 있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하도권은 아내가 성우라고 밝혔고, 김용만은 "아내분이 달라진 게 있냐"라며 궁금해했다. 하도권은 "이전 드라마랑 이 드라마가 워낙 사랑을 많이 받다 보니까 이전에는 제가 자고 있으면 깨워서 뭐 하라는 말을 많이 했다. 입금도 되다 보니까 제가 정신이 들어도 조금 자는 척을 한다. 그럼 안 깨운다. '아빠 피곤한가 보다. 자게 해라'라고 한다"라며 기뻐했다.




하도권·윤종훈이 꼽은 '펜트하우스' 명장면은?

그뿐만 아니라 윤종훈은 문제를 풀던 중 '한국 드라마는 다음 편을 보게 한다'라는 말에 대해 공감했고, "김순옥 작가님이 엔딩 포인트부터 생각을 하시고 스토리를 쓰신다고 하더라"라며 귀띔했다.

김용만은 "두 분이 꼽는 베스트 장면도 있을 것 같다"라며 질문했고, 하도권은 "제가 나온 신은 아닌데 야구 내기를 하는데 김병현 선수가 나와서 공을 던진다"라며 김병현이 카메오로 출연한 장면을 꼽았다.

윤종훈은 "도권이 형이 했던 기습 소지품 검사를 하는데 (학생 소지품에서) 갑자기 담배가 나온다. '너 연초 피우니?'라고 한다"라며 회상했다.

하도권은 육아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했고, "(아이들이) 너무 예쁘다. 가끔 속을 뒤집어놓을 때가 있다. 애들이 말썽을 부리면 결국 부부 싸움이 된다. 아들이 너무 미운 짓을 해서 '미쳤나'라고 했다. 애가 나가자마자 와이프가 '아들한테 미친 새끼가 뭐야'라고 하더라. 이틀을 이야기를 안 했다"라며 털어놨다.

하도권은 "식사를 하면서 풀긴 했지만 방송을 통해 사과를 하도록 하겠다"라며 사과했고, 아내에게 영상 편지로 사랑을 고백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