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이어 개그맨 A도 층간소음 논란…"단독주택 사는 줄"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1.13 오전 10:0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이휘재-문정원 부부가 층간소음으로 인해 논란이 된 가운데, 또 다른 개그맨 역시 비슷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누리꾼은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누리꾼은 "2020년 3월 임신28주차의 몸으로 이사를 했다. 계약 당시 윗집에 개그맨 현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A씨가 살고 있다는 정보를 듣게 되어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우리가 이사한 아파트는 동네에서 층간소음이 적기로 유명한 아파트여서 그것도 기대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밤낮 구분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층간소음으로 고통 받았다고 하소연했다.

결국 누리꾼은 "남편에게 정중하게 부탁 좀 드리고 오라 해서 2번 정도 찾아가 부탁을 드렸는데 나아지는 게 없어서 한 번 더 보냈다. 와이프가 만삭이라 예민하니 조심해달라고. 그런데 남편이 얼굴이 시뻘개저셔 돌아왔다. 남편은 여느때랑 마찬가지로 정중하게 '혹시 아기가 뛰나요?'라고 물었다"고 전했다.

개그맨 A씨는 남편에게 "이렇게 찾아오는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놓을까요? 하도 민원이 와서 집에 매트 2장 깔았으니 눈으로 확인해보세요"라고 말했다.

이후 누리꾼은 "유명인이다보니 인스타 계정 찾는 것도 쉽더라. 근데 세상에 왜 그동안 그렇게 난리였는지 인스타를 보니 알겠더라. 사는 모습을 보니 아래집에 대한 배려라곤 눈 씻고 찾아볼 수 없었다"며 A씨의 아내 인스타그램 일부를 캡쳐해 공개했다.

공개된 A씨 아내 인스타그램에는 집 안에서 롤러스케이트를 타는 모습, 트램플린에 뛰어다니는 아이 모습 등이 담겨 있었다. 뿐만 아니라 대형 에어짐까지 자리 하고 있었다.

사진을 공개하며 "누가보면 단독주택에 사는 줄 알겠다. 한창 저희가 층간소음 때문에 자주 연락했던 시기다. 하루종일 진동 모터 돌아가는 소리와 애가 흥분해서 뛰어다니는 소리 때문에 미치는 줄 알았다"고 화를 냈다.

이어 "제 친구가 해도해도 너무했다 싶어 와이프 계정에 '층간소음 괜찮냐'고 물었더니 '층간소음에 오히려 도움을 준다'는 답변을 다셨죠"라며 "얼마후 댓글을 삭제하고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고 덧붙였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층간소음으로 고통받았다는 누리꾼은 "한창 코로나로 다들 집콕하는 때에 본인들만 즐기며 살면 괜찮나요? 사과나 반성하는 태도는 커녕 찾아오면 고소한다느니 애를 묶어두냐는 둥"이라고 지적하며 "그 집 밑에서 만삭 임산부로 너무 스트레스 받아 예정일 보다 빨리 양수가 터져 아이가 나왔고 밤낮으로 울려대는 쿵쿵소리에 아기가 깊은 잠을 거의 못자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마지막으로 해당 누리꾼은 "10개월을 참다가 글을 올린다"며 "제발 층간소음을 멈춰달라"고 간곡한 부탁을 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