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엄기준이 키스신에 임한 자세..."유진·김소연, 기혼자라 신경" [종합]

기사입력 2021.01.13 오전 10:5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엄기준이 ‘펜트하우스’ 제작에 참여했다는 루머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에서는 '펜트하우스'의 주역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유진은 "누가 민설아(조수민 분)를 죽인 범인인지 초반에 우리 또한 추측을 한다. 정말 누군지 모르고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에 엄기준은 “나는 알고 있었다”며 말했고 이에 유진은 “억울합니다”라며 말했다.

윤종훈 역시 “비밀리에 추가씬을 찍었다. 거기서 범인이 오윤희(유진)인 것을 알았다”며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엄기준은 자신의 루머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드러냈다. 엄기준은 작품 속 여주인공과 모두 키스신이 있어 ‘펜트하우스’ 제작에 관여했다는 루머가 생겼다. 신동엽은 “‘키스신이 없으면 촬영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던데“라며 루머에 관한 생각을 물었다.

이에 엄기준은 “키스신 찍으면서 가장 많이 든 생각은 키스를 한 두 분(김소연, 유진)이 기혼이다. 그 부분이 제일 많이 신경쓰였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소연은 "이상우 씨도 이상우 씨인데, 시부모님께 키스신 장면 나올 때는 회차를 미리 알려드리고 안 보시는 방향으로 하려 했다. 그런데 매회 나오는 거다. 너무 죄송했다. 시부모님께서 연기는 연기일 뿐이라고 멋지다고 해주셨다"고 털어놨다.

유진 또한 "(기태영과) 같이 본 적은 없는데 혼자 본 것 같더라. 같은 배우니까 이해는 하는데 어느날 '오윤희의 나쁜 손'이라고 기사가 났다. 제가 엄기준 씨와 키스신을 찍을 때 엉덩이를 만졌다는 거다. 그 기사 보고 남편이 '나쁜 손 뭐냐'고 물어보더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배우들은 자신보다 특히 더 고생한 배우가 누구인지 지목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배우들은 모두가 김소연을 지목했다. 김소연은 “천서진이 대사가 많았다. 대사를 생각하지 않고 다다다 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유진이 고생을 많이 한 배우로 꼽혔다.

반면, “사적으로 불편한 배우는 누구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윤종훈과 엄기준이 봉태규를 꼽았다. 이어서 박은석과 김소연은 다른 배우들에 비해 겹치는 촬영이 거의 없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방송 말미 시즌2 영상 일부가 처음 공개됐다. 시즌1 마지막 회에서 사망을 암시했던 오윤희(유진)가 모자를 쓰고 등장해 이 또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주단태가 살인한 심수련(이지아)도 재등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모아졌다.

봉태규는 "대본을 보고 연기한 것과 드라마 완성본을 비교했을 때, 다르게 표현된 부분들이 있었기에 시즌2도 어떻게 탄생될지 짐작이 안된다"며 배우들의 어리둥절한 반응에 대해 부연 설명을 했다.

한편, ‘펜트하우스’ 시즌2는 오는 2월 19일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펜트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