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운동화 신고 뛰고…'층간소음' 문정원 집구조 어떻길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1.13 오전 11:3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이휘재 문정원 부부가 아랫집 이웃의 층간소문 항의를 받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문정원은 지난해 5월 유튜브에 '헌집에서 새집으로! 랜선집들이 해봤어요'라는 영상을 올렸다.

문정원은 "신랑이 총각 때 살던 집인데 너무 오래돼서 집을 조금 고쳤다. 올라오면서부터 2층이 시작이다. 2층에 거실과 주방이 있고 3층에 아이들 방, 각각의 방이 있다. 그 다음에 다락방이 있는데 신랑이 썼던 방인데 둥이들의 놀이방으로 변신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누리꾼들은 문정원 이휘재 집이 단독주택인 줄 알았는데 이웃과 함께 살고 있는 거냐며 놀라워했다. 문정원은 앞서 이휘재와 쌍둥이 아들이 집에서 뛰어노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어 비판받고 있다. 이휘재는 심지어 운동화까지 신고 있다.

한편 플로리스트 문정원, 개그맨 이휘재 부부의 아랫집 이웃이라고 하는 누리꾼은 11일 문정원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일상 사진 게시물에 층간 소음 때문에 피해를 본다는 댓글을 달았다.


아랫집에 산다고 주장한 누리꾼은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 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되나요?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 없어 댓글 남기니 시정 부탁 드린다"고 적었다.


문정원은 12일 댓글에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다.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라며 해명과 함께 사과를 전했다.

최대한 조심하려고 하지만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통제가 되지 않을 때가 간혹 있다면서 양해를 당부했다.


"심려끼쳐 죄송하다"라며 사과를 거듭했지만 누리꾼들은 피해자의 지적을 비꼰 것 아니냐며 문정원의 사과문을 비판했다.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다", "저희도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다"라는 등 변명을 늘어놓았다는 이유에서다.

문정원은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이후 인스타그램 게시글의 댓글창을 닫았다.


다음은 문정원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댓글 전문.

안녕하세요. 댓글을 이제 봤네요.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네요.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습니다.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구요.

저희도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어요.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네요.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어요.

며칠 샤워도 못 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랍니다.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아요.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하고 서로 조심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 될 때가 간혹 있습니다.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네요.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입니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문정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