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현, '라이브온' 종영소감 "한층 더 성장, 나를 되돌아보게 된 계기"

기사입력 2021.01.13 오전 11:5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황민현이 첫 주연작 ‘라이브온’ 종영 소감을 밝혔다.

황민현은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에서 시간과 약속에 철두철미한 ‘인간 스케줄러’ 고은택으로 분해 냉철한 카리스마와 빈틈없는 면모로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엄격한 방송부장으로서 단단한 리더십을 발휘, 무게감 있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자아냈다.

또한 단호하고 날 선 모습을 보이다가도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매력을 선사한 황민현은 ‘만인의 첫사랑’으로 등극하며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이에 황민현은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라이브온’은 처음 주연을 맡은 드라마라 긴장되는 마음에 촬영하면서 많은 준비를 했었다. 고은택을 깊이 연구하고 알아가면서 나를 되돌아보게 되는 계기가 됐고, 한층 더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애정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고은택과 ‘라이브온’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고, 덕분에 저에게도 잊을 수 없는 추억이 생겨 행복했다”라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이처럼 고은택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회를 거듭할수록 캐릭터 그 자체로 존재, 첫 주연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황민현은 가수, 뮤지컬에 이어 드라마까지 다방면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남기고 있어 앞으로도 계속될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황민현은 향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플레이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