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 아내 "층간소음 노력했지만…시세보다 싸게 내놨다" [직격인터뷰]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2: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개그맨 안상태가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아내가 입장을 전했다.

안상태 가족은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층간소음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개그맨 A씨 가족이 꾸준히 층간소음을 일으켰으며, A씨 아내 SNS에는 아이가 집안에서 뛰어다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다수 있다고.

이와 함께 글쓴이는 "누가 보면 단독주택에 사는 줄 알겠다"고 분노하며 "10개월을 참다가 글을 올린다. 제발 층간소음을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글쓴이가 A씨에 대해 '개그맨 겸 현 감독'이라고 설명한 바. 이후 A씨는 안상태로 밝혀졌다.

이 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상황. 안상태 아내 조인빈 작가는 13일 엑스포츠뉴스를 통해 자세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저희는 지금 집에 5~6년 정도를 살았다. 아이가 여기서 태어나서 여기서 큰 거다. (예전에 살던) 아랫집분들한테 여쭤봤을 때는 문제가 하나도 없었다. 층간소음이 심한 아파트도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그분들이 작년에 이사를 온 후에 항의를 심하게 하더라. 죄송하다고 한 후에 매트를 깔고, 아이가 조금 피해를 주는 것 같으면 제지를 하고 혼냈다. 그렇게 했는데도 계속 집으로 올라왔다. 이후엔 관리실, 경비실을 통해 민원을 엄청나게 넣더라"며 "집에 아이가 없을 때도, 아이가 자고 있을 때도 민원이 왔다"고도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인빈 작가의 SNS 사진이 캡처돼 올라오기도 했다. 층간소음의 증거라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대해선 "그분들이 살지 않을 때의 사진도 캡처했더라. 마루만 보이면 캡처해서 그쪽으로 연결지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인빈 작가는 "어린아이니까 안 뛰진 않을 거다. 그래도 그렇게 반응할 정도인지는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털어놓으며 "저희가 이사가는 게 방법일 것 같아서 시세보다 싸게 내놨더니 부동산에서 연락이 많이 오더라. 그렇게 글을 올리니 무서운 마음이 든다. 아이가 살아있는 생명체니까 그 이상의 조치를 취할 수는 없다"고 이사 계획을 전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