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소율·가영, 감성 가득 혼성 듀엣…힐링 선물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2:5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미쓰백’ 멤버들이 혼성 듀엣 무대로 명품 감성을 선사했다.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 14회에서는 수빈과 버나드 박, 세라와 가영이 홍대광과 함께 감미로운 혼성 듀엣 무대를 펼치는 모습으로 뜨거운 환호를 불러일으켰다.

먼저 혼성 듀엣곡 ‘달콤’의 2라운드가 시작, 수빈이 버나드 박과 실제 연인 같은 모습으로 모두의 질투심을 유발했다. 이들은 매력 넘치는 목소리와 달달한 화음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수빈과 1라운드 승자인 소율이 치열한 경쟁을 펼친 결과, 혼성 듀엣곡 ‘달콤’의 주인공은 소율에게 돌아갔다. 멘토들은 긴 회의 끝에 간발의 차로 승자를 결정했다고.

이어 가영과 세라는 홍대광과 함께 남녀 듀엣곡 ‘더블 판타지’를 두고 경합을 벌였다. 열띤 경연 끝에 ‘더블 판타지’는 가영이 차지했다. 가영과 홍대광은 서로를 사랑하지만 만날 수 없는 연인의 애절함을 담은 케미로 눈길을 모았다. 두 사람은 첫 소절부터 완벽한 음색의 조화를 뽐내며 감정적인 무대를 완성한 것은 물론, 가영이 직접 만든 이미지로 무대를 연출해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마침내 가영의 노력이 빛을 발한 무대에 멘토들은 기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백지영은 “지금 조금 더디기는 하지만, 이번 ‘더블 판타지’ 무대에서 너무 잘 보여준 것 같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윤일상은 “어우, 잘한다! 기특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처음 인생곡을 차지한 가영은 “‘미쓰백’을 하면서 이런 날이 올 줄은 예상을 못 했는데요, (홍대광에게) 레슨비 입금하려고요”라고 유쾌한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에는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이 돋보인 ‘미쓰백 입덕유발 라이브’가 공개됐다. 멤버들은 토크, 댄스, 라이브 등 끼와 열정을 아낌없이 폭발시켜 무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멤버들의 찰떡 케미가 고스란히 느껴진 것은 물론, 무한 긍정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입가를 절로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미쓰백’은 역대급 콜라보 무대부터 고퀄 라이브까지, 화요일 밤 안방극장에 재미와 감동을 모두 선사했다.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