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꿈나무' 셔누, 배달 마니아 인증…"특별한 날엔 파스타" (일단 시켜)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3:24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몬스타엑스 셔누가 ‘배달고파? 일단 시켜!’에서 숙소 생활로 쌓아온 배달 음식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16일 첫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 측은 첫방송에 앞서 막내로 합류한 셔누의 ‘먹방 꿈나무’ 인터뷰를 공개했다.

셔누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아침부터 배달을 시키는가 하면 한상 가득 푸짐한 음식을 순식간에 폭풍 흡입하는 모습으로 ‘먹방돌’의 면모를 보였다. 그는 “숙소 생활을 하다보니 배달 음식을 많이 시켜 먹는다”면서 평소에도 배달 음식을 즐기는 대식가임을 인증했다. 이어 그는 “주로 김치찌개 같은 한식이나 간단하게 빨리 먹을 수 있는 분식류를 많이 시켜 먹는다. 특별한 날에는 파스타, 피자를 시켜 먹기도 한다”라며 배달 음식 베테랑다운 포스를 풍겼다.

멤버들 중 막내인 셔누는 “형님들이 다들 전문가다 보니 제 음식을 맛보고 표현을 잘 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며 조심스럽게 고민을 털어놓았지만 남다른 인싸력을 발휘해 멤버들과 찰떡 케미를 보여줬다.


배달을 주제로 한 신개념 미식 예능에 도전한 셔누는 “저 조차도 요즘 배달 음식을 뭘 시켜야 할지, 어떤 배달 음식이 맛있을지 고민을 많이 하는 부분인데 ‘일단 시켜!’가 저와 같은 고민을 가진 시청자분들에게 배달 음식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시켜 드리고 보는 재미를 전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또한 셔누는 “요즘 같은 시기에 가장 소소하고 재밌게 즐길 수 있는 방송이다. 저희가 어떤 배달 맛집을 찾고 어떤 배달 음식을 소개할지 편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일단 시켜!’의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당부하기도 했다.

‘배달고파? 일단 시켜!’는 16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배달고파? 일단 시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