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TOO 매니지먼트 대행 계약 종료, 법적 문제 無"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4:02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Mnet '월드클래스'를 통해 10인조 그룹 티오오(TOO)를 탄생시킨 CJ ENM이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CJ ENM 관계자는 13일 엑스포츠뉴스에 "n.CH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8월까지 TOO(티오오)의 매니지먼트 및 PR 업무 대행을 진행해왔다. 해당 계약이 종료된 후 3개월 간 조율을 거쳤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n.CH엔터테인먼트에서 한 달 간 협상을 더 하고 싶다고 요청해서 진행했으나 최종적으로 업무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데뷔 후 7년 간 함께해야하는 TOO(티오오)의 매니지먼트를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판단해야할 부분이다. 여러 가지 다각도로 생각해본 결과 더 이상 n.CH엔터테인먼트와 매니지먼트 및 PR 업무 대행을 연장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계약서 문서상으로도 전혀 문제 없다. n.CH엔터테인먼트와 남은 정산도 없다. '월드클래스' 초창기부터 함께했기 때문에 TOO(티오오)에 대한 애정이 얼마나 큰 줄 짐작되지만 계약 기간이 끝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또 관계자는 "아직까지 TOO(티오오)의 매니지먼트 계획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결정난 것은 없다. 이번 문제를 마무리 지은 후 결정할 계획이다. 빠른 시일 내에 정리가 돼서 TOO(티오오)가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n.CH엔터테인먼트 측은 향후 7년 간 TOO(티오오) 관련 업무를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한 CJ ENM가 갑작스럽게 업무 종료를 통보했다고 밝히며 억울함을 표현해 CJ ENM의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n.CH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