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흥신소 명함 들었다?…고준 '오싹'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3:5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정체불명의 흥신소 명함을 든 모습이 포착됐다.

13일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정체불명의 흥신소 명함을 든 강여주(조여정 분)와 여주의 눈치를 살피는 남편 한우성(고준)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서재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흥신소 명함을 들고 골똘히 생각에 잠긴 여주의 모습이 담겨 있어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베테랑 형사보다 더 치밀한 추리력을 발휘해온 '셜록 여주'가 정체불명의 흥신소 명함을 든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어 아내 여주의 냉랭한 분위기를 감지하고 눈치를 보는 우성의 모습도 눈길을 모은다. 지난 10회에서는 여주가 우성의 사무실을 찾아온 고미래(연우)와 마주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고, 여주의 추궁을 받은 우성은 손진호(정상훈)의 희생(?)과 놀라운 기지로 간신히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아직 여주의 ‘바람 센서’는 꺼지지 않은 듯하다.


그런가 하면 여주의 감시에 촉각을 곤두세운 차수호(김영대)의 모습도 공개됐는데, 비밀에 싸인 여주의 뒷조사와 감시, 어시스트 활동까지 동시에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엔 또 어떤 비밀을 밝혀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강여주가 흥신소에 손을 뻗을 정도의 강렬한 심경 변화를 일으킬 사건이 발생할 예정”이라며 “그 이유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