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조민아 "학대 의도 없다? 가증스러워 분노, 정인아 지켜줄게" [전문]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4:0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정인이 양부모의 입장에 분노했다.

조민아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죄책감이나 뉘우침은 전혀 없고 신변보호조치까지 요청한 가증스러움에 분노가 치밉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조민아는 '정인아 지켜줄게'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13일 오전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장씨의 첫 공판을 열었다.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모씨 재판도 함께 열렸다.

검찰이 서울 양천구에서 숨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의 입양모 장모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했다. 양모 장씨 측 변호인은 "(정인이를) 발로 밟았다는 건 인정하지 않는다. 일부러 때리지 않았다는 피고인을 믿는다"고 했다.

조민아는 최근 6살 연상의 피트니스센터 CEO와 결혼해 임신 중이다.


다음은 조민아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체벌은 인정하지만
방치와 학대 의도는 없었다고?

죄책감이나 뉘우침은 전혀 없고,
신변보호조치까지 요청한
가증스러움에
분노가 치밉니다.

부디 합당한 처벌 부탁드립니다.
온국민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정인아지켜줄게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조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