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 21득점' 오리온 3연승, SK 2연패 [고양:스코어]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8:34




[엑스포츠뉴스 고양, 김현세 기자]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3연승을 달렸다.

오리온은 1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홈 경기에서 85-73으로 이겼다. 시즌 전적 18승 12패가 돼 2위 자리를 지켰다. 3위 현대모비스와 승차는 0.5경기가 됐다. 반면 SK는 5할 승률과 더 멀어졌다. 최근 2연패해 시즌 전적 13승 18패가 됐다.

두 자릿수 득점 선수가 4명 나왔다. 이승현(19득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 이대성(21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6스틸)이 맹활약했다. 허일영은 3점슛 세 방 포함 13득점했고, 디드릭 로슨 또한 14득점해 지원 사격했다. SK는 자밀 워니가 41득점 15리바운드 고군분투했는데도 빛 볼 수 없었다.

1쿼터는 오리온이 치고 나갔다. 한호빈, 이승현, 이대성 외곽이 터졌다. 셋이 3점슛 네 방 합작했다. 오리온은 디드릭 로슨 골밑 활약 또한 뛰어났다. 이 쿼터만 7리바운드 기록했다. 오리온 턴오버는 없었다. 오히려 SK 턴오버가 나올 때마다 득점해 나갔다. SK는 야투 성공률이 28%(5/18)에 그쳤다.

2쿼터는 SK 경기력이 올라갔다. 자밀 워니가 고군분투했다. 워니는 이 쿼터만 13득점 6리바운드 2블록 기록했다. 턴오버 뒤 실점까지 연결되는 플레이가 적지 않았는데도 추격할 수 있는 이유였다. 워니로서 놓쳤던 자유투(5/10)는 뼈아팠는데, 오리온이 슛 기회를 많이 못 살렸다. 특히 3점슛(1/8) 정확도가 낮았다.

SK는 3쿼터 또한 워니를 활용해 추격해 나갔다. 워니는 3쿼터 역시 두 자릿수 득점해 SK가 점수 차를 좁힐 수 있게 도왔다. 오리온은 쿼터 초반 이대성이 속공 득점하는 등 추격해 오는 SK를 저지하려 했다. 그러나 오리온은 리바운드 싸움에서 크게 밀렸다. SK로서 턱밑까지 쫓아갈 수 있었는데도 그때마다 턴오버에 발목잡혔다. SK는 이 쿼터만 턴오버 8개를 저질렀다.

오리온은 4쿼터 초반 외곽 활약이 뛰어났다. 이승현, 허일영이 3점슛 한 방씩 터뜨려 SK가 점수 차를 좁혀 올 수 없게 달아났다. 점수 차는 10점 차 안팎 유지됐는데 오리온 수비가 돌파를 쉽게 허용하는 장면 또한 있었다. SK는 워니 활약이 또 빛났는데 턴오버 뒤 실점이 또 발목잡았다. 오리온은 이승현, 허일영이 이 쿼터만 내외곽 16득점 합작해 승리를 지킬 수 있게 도왔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양,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