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을준 감독 "턴오버 2개 깜짝 놀랐다" [고양:코멘트]

기사입력 2021.01.13 오후 09:20


[엑스포츠뉴스 고양, 김현세 기자]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3연승을 달렸다.

오리온은 1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홈 경기에서 85-73으로 이겼다. 시즌 전적은 18승 12패가 됐다. 오리온은 2위 자리를 지키고 올스타 휴식기를 맞는다. 3위 현대모비스와 승차는 0.5경기가 됐다. 1위 KCC와 거리는 3.5경기 차다.

이승현(19득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 이대성(21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6스틸)이 맹활약했다. 허일영은 3점슛 세 방 포함 13득점했고, 디드릭 로슨 또한 14득점해 지원 사격했다. 후반전 들어 추격을 허용하는 장면이 적지 않았는데도 팀 턴오버 2개 나올 만큼 큰 실수 없이 리드를 지켜 나갔다.

경기가 끝나고 강을준 감독은 "편하게 갈 수 있는데도 힘든 경기를 했다. 그래도 끝나고 라커룸에서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턴오버가 2개밖에 나오지 않았다. 이승현이 '이런 날도 있어야죠' 하더라. 제발 턴오버를 이정도까지만 줄이면 좋겠다"며 웃더니 "사실 걱정이 많았다. 새벽에 잠까지 설쳤다. 그런데 선수들이 잘해 줘 감독으로서 고맙다. 이기고 휴식기를 갖는데 정비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봤다.

후반전에 실점 허용이 비교적 쉽게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는 "경기가 끝나야 끝나는 것이다. 2점이든 3점이든 주지 않아야 하는 것이 스포츠다. 계속 지적하는 이유다. 속공으로 점수를 빨리 깎아먹는 것은 우리가 고쳐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강 감독은 또 "어쨌든 걱정 참 많았고 잠까지 설쳤는데 오늘 승리했던 데 있어 고맙고, 박수칠 수밖에 없는 경기다. 턴오버 2개가 굉장히 만족스럽다. 쿼터당 1.5개까지 줄이라고 했는데 그보다 월등히 줄였다. 고맙다는 것 말고 다른 표현이 없다. 깜짝 놀랐다. 매 경기 열 몇 개씩 했는데…"라고 덧붙였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양, 김한준 기자